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1360 0092020012957761360 05 0507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74053000 1580274066000

KT 강백호 "클러치 능력 키우고 싶다"

글자크기

"컨디션 좋아, 스프링캠프 더 기대돼"

뉴시스

[인천공항=뉴시스] 고범준 기자 = 강백호 kt wiz 선수가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전지훈련지인 미국 애리조나로 출국하고 있다. 2020.01.29. bjk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공항=뉴시스] 김주희 기자 = KT 위즈 강백호(21)가 '클러치 능력' 업그레이드를 목표로 하고 있다.

강백호는 2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스프링캠프지인 미국 애리조나로 떠났다.

프로 3년차가 된 강백호는 "비시즌이 빨리 지나간 것 같다. 벌써 세 번째 캠프라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가야 실감이 날 것 같고, 재미있을 것 같다"고 출국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겨우내 꾸준히 훈련을 하면서 시즌을 준비했다. "웨이트 트레이닝을 중점적으로 했다. 캠프를 떠나기 2주 전부터는 배팅과 캐치볼 훈련을 했다"며 "운동할 수 있는 좋은 상태다. 회복도 잘했고 컨디션도 좋다. 그래서 스프링캠프가 더 기대된다"고 눈을 빛냈다.

강백호는 데뷔 첫 해였던 2018시즌부터 KBO리그에 돌풍을 일으켰다. 그해 타율 0.290, 29홈런 84타점을 기록하며 곧바로 팀의 주축 선수로 자리를 잡고, 신인왕까지 따냈다.

지난해에는 지난해 타율 0.336, 13홈런 65타점을 거뒀다.

타율은 더 좋아졌지만, 홈런과 타점 부분에는 아쉬움을 남겼다. 이강철 KT 감독은 앞서 강백호에 대해 "타점 능력을 더 올렸으면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강백호도 이를 잘 알고 있다.

강백호는 "지난해 클러치 능력이 부족했는데, 경기를 하면서 찬스 때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고 안정감 있게 하고 싶다"며 "기복 없이 할 수 있도록 컨디션 체크를 잘해서 시즌을 준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강백호가 더 많은 타점을 수확해준다면 팀 타선도 한층 강해질 수 있다.

강백호는 "찬스에 더 집중해야 한다. 부담을 덜어내고, 좀 더 승부욕을 가지고 투수를 상대해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 같다"고 다부지게 말했다.

지난해 11월 참가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의 경험도 큰 자산이 됐다.

강백호는 "많은 관중 앞에서 큰 경기를 하고, 한국 대표로 나서면서 긴장도 많이 했다. 좋은 선수들의 공도 쳐봤는데 그런 경험을 통해 이번 시즌에는 더 성숙한 플레이를 보여드리고 싶다. 많이 미숙했던 부분을 보완해 팀에 더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