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0751 1192020012957760751 05 0501001 6.0.26-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80273280000 1580273286000

[해외스포츠] 페더러 vs 조코비치 4강 격돌 승자는?

글자크기
[해외스포츠] 페더러 vs 조코비치 4강 격돌 승자는?

[앵커]

올 시즌 첫 메이저 테니스대회인 호주오픈에서 로저 페더러와 노박 조코비치가 4강에서 맞붙게 됐습니다.

남자테니스계를 주름잡고 있는 두 스타플레이어의 대결에 팬들이 흥분하고 있습니다.

해외 스포츠 소식,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세계랭킹 100위에게 고전하다 가까스로 준결승에 진출한 '황제' 페더러, 결승으로 가는 길목에서 조코비치와 만납니다.

두 선수의 상대 전적은 26승 23패로 조코비치가 약간 앞서지만, 최근에는 막상막하입니다.

지난해 11월 ATP 파이널스에서는 페더러가 승리했고, 이보다 앞선 윔블던 결승에서는 접전끝에 조코비치가 이겼습니다.

우리 나이로 마흔살의 노장 페더러는 체력 회복이 급선무입니다.

16강에서 4시간, 8강에서 3시간 반의 혈투를 하느라 기진맥진했습니다.

<로저 페더러 / 남자테니스 세계 3위> "제 나이에 나달과 조코비치를 이길 수 있고, 또 우승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내는 것은 항상 좋은 일입니다."

페더러와 달리 조코비치는 8강전에서 3대 0으로 완승했습니다.

8번째 호주오픈 우승에 도전하는 조코비치는 페더러와의 양보없는 대결을 예고했습니다.

<노박 조코비치 / 남자테니스 세계 2위> "페더러와 맞대결을 할 때마다 굉장히 힘이 많이 들고, 서로를 이기기 위해서는 최고의 게임을 펼쳐야…"

이탈리아 축구 명문 AC밀란이 팬이었던 코비 브라이언트를 추모하는 특별한 행사를 가졌습니다.

코파 이탈리아 8강 전에 앞서 코비의 영상을 틀었고, 관중들은 불빛으로 애도했습니다.

검은 밴드를 차고 뛴 AC밀란은 토리노를 연장전끝에 4대 2로 제압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ge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