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0489 0202020012957760489 06 0601001 6.0.2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72748000 1580272806000 여성시대 양준일 오순택 방탄소년단 2001291646 related

‘여성시대’ 양준일 “故오순택 덕분에 가수 시작했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재은 인턴기자]

가수 양준일이 가수 활동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29일 방송된 MBC 라디오 표준FM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이하 '여성시대')에는 양준일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DJ 서경석은 양준일에게 가수를 하게 된 계기에 대해 물었다. 이에 양준일은 “어렸을 때 나는 평범했고, 사실 음악을 하는 건 상상도 못 했다”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양준일은 “제가 고등학교 때 오순택이라는 그때 첫 시대 할리우드 배우가 있었다”며 “하루는 그분이 저를 보고서는 부모님과 밥을 사주겠다고 해서 갔는데 ‘준일이는 연예인을 해야 합니다’라고 얘기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양준일은 “어머님과 제가 서로 쳐다보면서 ‘선생님 뭐 판매하는 거 있으세요?’ 물어봤었다. 그분이 ‘그런 거 아니고 준일이가 만약에 한국에 지금 있었으면 벌써 연예인이 됐을 것’이라고 말씀하셨다”고 이야기했다

양준일은 “그냥 춤 좋아하고 공부 싫어하는, 어떻게 보면 날라리 같은 준일이에게 ‘너는 날라리가 아니고 타고 난 끼가 있는, 센스가 있는, 연예인을 할 수밖에 없는 운명’이라고 얘기를 계속해주셨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양준일은 "내가 데뷔하고 나서 선생님을 뵙고 싶었다. 나에게서 그런 끼를 보셨는지 물어보고 싶었는데, 내 모습을 못 보고 돌아가셔서 너무 안타까웠다"며 “내 방향을 연예계로 180도로 돌려놓으신 분이다”라고 덧붙였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MBC 음악프로그램 ‘쇼! 음악중심’에 출연한 양준일은 “팬들이 저에게 주는 사랑과 에너지로 그 무대를 날아다녔다. 내 마음 자체가 그랬다. 피곤함도 못 느끼고 너무 행복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함께 출연한 아이돌을 보면서 어떤 생각을 했는지 묻는 질문엔 “이것이 당연하다는 생각을 안 했으면 좋겠단 생각이었다”고 답했다.

지난해 방송 복귀 이후 처음으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한 양준일은 이날 ‘여성시대’에서도 팬들을 향한 남다른 사랑을 보여줬다. 방송 전후로 자신을 기다려준 팬들을 직접 찾아가 고마움을 전하며 팬을 향한 아낌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양준일은 “지금 현장에서 이렇게 보면 (인기가) 느껴진다. 여러분 사랑하고 너무 감사합니다. 정말로. 제가 설 수 있는 땅”이라면서 현장을 찾은 팬들에게 가까이 다가가 인사하고 춤을 보여주는 등 뜨거운 팬 사랑을 증명했다.

또한 양준일은 가수로서 외면받은 지난 시간이 섭섭하거나 야속하진 않았는지에 관해선 “전혀”라며 “그때가 있어서 지금이 훨씬 더 감사하고 훨씬 더 놀랍다. 이게 익숙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준일은 “91년, 93년 때 활동했을 적에 한국하고 잘 안 맞는다고 생각했다. 내 자신을 표현하라고 하면 김치가 빠진 김치찌개 (같았다) 그때는. 그런데 지금은 삶을 살면서 그 김치가 들어갔나 보다. 김치가 들어간 김치찌개여서 여러분들하고 잘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양준일은 “책이 곧 나온다. 그 책을 가지고 여러분들 찾아뵙고 많은 프로그램도 참여할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밝혀 청취자들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한편, 양준일에게 연예인을 권유했던 고(故) 오순택은 할리우드 진출 1세대로 평가받는 배우이다. 1965년 브로드웨이 연극 ‘라쇼몽’으로 본격적인 배우 생활을 시작했으며, 연극과 뮤지컬, 영화 등 총 300여 편이 넘는 작품에 출연했다. 2018년 4월 향년 85세로 별세했다.

stpress1@mkinternet.com

사진|MBC 보이는라디오 캡처, MBC 제공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