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59928 0142020012957759928 01 0103001 6.0.2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80271680000 1580271698000 출마의지 김의겸 출마 2001291831 related

김기현, 울산 남구을 출마 공식화.."문재인 STOP과 자유우파 쇄신"

글자크기
현 박맹우 국회의원과 공천경쟁 불가피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 자유한국당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제21대 총선 울산 남구을 출마 입장을 공식화했다.

김 전 시장은 29일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STOP’과 세워야 할 것을 다시 반듯하게 세우려는 것"을 출마 이유를 밝혔다.
그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안보와 법치주의, 기업가정신, 세계 최첨단 원전기술 등 자랑스런 조국 대한민국이 지난 70년 넘게 쌓아 올린 가치와 정신, 자산과 자랑을 현 정부가 헌신짝처럼 버리고 폐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2018년 울산 지방선거 당시 청와대의 하명수사와 울산시장선거 공작사건에서 보듯이 오로지 권력획득과 영구집권이라는 잘못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권력의 불나방들이 판을 치는 기막힌 세상이 됐다"며 "더 언급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정말 상상조차 못했던 일들이 버젓이 자행되고 있으며 이 점은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든 울산이라고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김 전 시장은 이어 자유우파 진영의 흐트러진 자세를 바로잡는 일에도 앞장서겠다며 아직도 시민들의 신뢰를 제대로 얻지 못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전면 쇄신해 '자유, 공동체, 희생'이라는 가치를 중요시하는 합리적이고 건전한 보수의 기틀을 바로잡고자 한다며 출마 이유를 덧붙였다.
'남구을'을 선택한 것과 관련해서는 "남구을은 제가 정치를 처음 시작했던 정치적 고향으로, 초심의 자세로 다시 시작하려 한다"며 "초심으로 돌아가 오직 나라와 울산, 국민과 시민을 위한 정치를 하겠다는 저 나름의 각오와 의지의 표현이다"고 강조했다.

김 전 시장은 2004년 제17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한나라당 후보로 울산 남구을에 출마해 당선된 뒤 제18, 19대 국회의원에 내리 당선됐다. 이후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울산시장을 지내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낙마했다.
김 전 시장이 남구을 선거구에 출마함에 따라 3선 울산시장을 지낸 현역 박맹우 의원과 공천 경쟁은 불가피해졌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