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59679 0432020012957759679 01 0101001 6.0.2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70956000 1580276049000 우한 전세기 2001291901 related

한국당 "우한 경유자 입국 정지", "중국인 입국금지"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오늘(29일) '신종 코로나'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정부 대응을 비판하며 확산 방지를 위한 초강경 대응을 주장했습니다.

중국 우한을 경유한 이들의 한국 입국 정지, 중국인 입국 금지 및 한국에 체류 중인 중국 관광객 본국 송환 등이 그것입니다.

정부 대응이 미흡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입니다.

원유철 의원은 오늘 최고위원·중진회의 연석회의에서 "우한 등 후베이 성에서 입국하거나 이곳을 경유한 중국인 등 외국인에 대해 입국 정지 조치를 할 수 있도록 검역법 개정안을 오늘 발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원 의원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창궐한 우한, 후베이로부터 중국인 입국이 무방비로 이어지고 있다. 정부가 정신을 놓았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잠복기에 우한을 경유해 입국하는 것을 허용해선 안 된다"고 했습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중국인의 입국을 한시적으로 금지하고, 중국에서 한국에 온 중국 관광객을 즉각적으로 송환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의 주장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와 50만 명 이상이 동참한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 청원과 유사합니다.

다만, 국제관계와 외국인 차별 논란 등을 고려할 때 실현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관측이 많습니다.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가 중국을 과하게 의식해 제대로 된 대응을 못하고 있다는 주장도 내놨습니다.

황교안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라는 공식 명칭 대신 '우한 폐렴'이라는 표현을 쓴 것도 이와 맥이 닿아있습니다.

황 대표는 "지금 청와대가 '우한 폐렴' 명칭이나 고치고 있는데 거기에 신경 쓸 만큼 여유로운 상황이 아니다"라며 "우한 폐렴 차단보다 반중 정서 차단에 더 급급한 건 아닌지 걱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어제 정부가 중국에 마스크 200만 개를 지원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공포에 휩싸인 자국민을 지원해야 할 정부가 이런 행동을 한다"며 "어느 나라 대통령이냐"고 말했습니다.

또한 한국당은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등 여권 인사들에 대한 수사를 두고 검찰과 갈등을 빚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을 향해서도 비난을 퍼부었습니다.

신상진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추 장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검찰 5적"이라고 지칭하며 "5적을 총괄하는 대통령이 이들의 혐의를 방조하고 지시하며 법치주의를 훼손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 지검장과 심 부장은 추 장관 부임 이후 새롭게 요직에 임명된 인사로, 한국당은 이들이 추 장관의 '수족' 역할을 하며 여권 인사에 대한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검찰 인사 학살과 청와대 참모들의 수사 방해를 고발하는 고발장과 감찰을 요구하는 진정서를 오후 대검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뉴스속보] '신종 코로나' 확산 비상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