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59657 0252020012957759657 04 0401001 6.0.2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70884000 1580270919000 공격 부상자 50명 2001291831

사상자 없다더니...이란 보복공격 미군 부상자 50명으로 또 늘어

글자크기
미국 국방부가 지난 8일 이란의 이라크 내 미군 주둔 기지 미사일 공격으로 인한 부상자 수를 50명으로 다시 한번 늘려 발표했다.

조선일보

이란의 대륙간 탄도미사일 발사 모습.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P 통신에 따르면 토머스 캠벨 미 국방부 대변인은 28일(현지 시각) 이날 기존에 밝힌 미군 부상자 34명 외에 16명이 추가로 외상성 뇌손상(TBI·traumatic brain injury) 진단을 받았다면서 총부상자 수를 50명으로 수정해 발표했다.

TBI의 증세는 시각·청각·사고력·기억력 저하 등 다양하며 회복 기간에도 개인차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은 군부 실세인 가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미국이 살해한 데 대한 보복으로 지난 8일 이라크의 미군기지 두 곳을 미사일 공격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진 대국민 연설에서 "미국인 사상자는 없다"고 말했지만, 미 국방부는 9일 뒤인 지난 17일 이 공격으로 모두 11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미군 사상자가 없다는 점을 이란과의 확전을 피할 명분으로 내세웠던 트럼프 대통령은 국방부 발표 내용에 대해 "내가 듣기로는 두통이나 몇 가지 다른 것들이라고 들었다. 내가 말할 수 있는데 매우 심각한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국방부는 그러나 지난 24일 부상자 수를 34명으로 정정했다가 이번에 또다시 50명으로 늘려 발표했다. AP는 날이 갈수록 늘어나는 부상자 수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이 거짓임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용성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