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58094 0032020012957758094 02 0211002 6.0.26-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true true true false 1580266446000 1580272762000 related

신종코로나, 무증상 감염자도 전파력 있다?…"아직 근거 부족"

글자크기

전문가·질본 "과학적·객관적 근거 필요…크게 염려할 필요 없어"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예방'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9일 오전 인천시 계양구 인천교통공사 귤현차량기지에 정차한 지하철 전동차량에서 공사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의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tomatoy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과 관련해 무증상 감염자도 바이러스를 옮길 가능성이 있다고 밝혀 국민 불안이 커지고 있다.

그러나 감염병 전문가들은 아직 명확한 근거가 부족한 상황인 만큼 '과도한' 우려를 경계해야 한다고 봤다.

앞서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에도 무증상 감염자는 있었으나 다른 사람을 감염시킨 사례는 없었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2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WHO가 현 상황에서 정황 증거만으로 무증상 감염자의 (바이러스) 전파를 언급한 건 신중하지 못한 대처"라며 "공포만 확산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잠복기 또는 무증상 상태에서 다른 사람에 바이러스를 옮긴 사례는 환자가 이미 폐렴으로 진단받은 경우로 보인다"며 "(바이러스 감염 시) 환자가 증상을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폐렴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실제 국내 확진 환자 중에서도 주관적으로 느끼는 증상은 없으나 고해상도 컴퓨터단층촬영(CT)에서는 폐렴 소견이 보이는 사례가 있다.

연합뉴스

[그래픽] 1~4급 감염병 분류 체계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보건당국이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이미 '1급 감염병'으로 분류해 관리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1∼5군 지정감염병으로 나뉘었던 감염병은 이달부터 국민과 의료인이 각 감염병의 신고 시기, 격리수준 등을 더 쉽게 이해할 수 있게 1∼4급으로 분류됐다. yoon2@yna.co.kr



또 잠복기와 무증상을 구분하기도 어려운 데다 잠복기에서 발병으로 넘어가는 단계에서는 환자도 인지하지 못하는 경증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으므로 이때를 무증상으로 지칭할 수 있느냐는 의문도 제기했다.

엄 교수는 "잠복기나 무증상 상태에서의 바이러스 전파는 확실히 증명된 후에 언급이 돼야 할 문제"라며 "현재 근거가 부족한 만큼 과도한 우려나 불안은 지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국내 확진 환자 4명과 밀접 접촉한 사람 중에서도 아직 환자가 나오지 않고 있다"며 "(증상이 없는 사람의 바이러스 전파력은) 크게 염려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에서도 잠복기나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는 바이러스 전파력이 높지 않다고 보고 있다.

연합뉴스

[그래픽] 신종코로나 확산 현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29일 0시 현재 전국 31개 성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는 5천974명, 사망자는 132명이라고 발표했다. jin34@yna.co.kr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체내에 들어온 바이러스는 증식·증폭 과정을 거쳐 양이 늘어나는데, 증상이 발현되기 전까지는 바이러스의 양이 매우 적다"며 "무증상기나 잠복기에 (바이러스의) 전염력이 있다는 건 좀 더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근거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WHO 역시 무증상 감염자도 바이러스를 옮길 수 있다는 발언에 "아직 정확히 알려진 바가 없어 조사가 좀 더 필요하다"는 전제를 달아놓은 상태다. 또 "감염자가 어느 정도 수준의 증상을 보여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는지는 단정할 수 없다"고 부연한 바 있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