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57842 0092020012957757842 01 0101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65963000 1580267898000 related

문병호·김영환, 통합신당 합류하나…"도로한국당 안 돼"(종합)

글자크기

김영환 "보수통합이라 하지 않길, 광범위 통합정당으로"

문병호 "개혁대상이 개혁 외치면 호응 없어…클린핸드"

"혁통위 아직 합류 아냐…참여 제안 듣고 고민 후 결정"

박형준 "저와 진영 달리했지만…범 중도보수 합류하길"

원자력살리기국민연대 등 시민단체 '통합신당 참여' 의사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문병호 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김영환 전 국민의당 사무총장과 회동 전 악수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전 최고위원, 김 전 사무총장, 박 위원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 2020.01.29. bluesod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승주 김지은 최서진 기자 =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이 29일 국민의당 출신인 문병호 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과 김영환 전 국민의당 사무총장을 만나 통합신당에 합류해 통합 범위를 중도로 확장하는 데 일조해줄 것을 부탁했다. 그러자 이들은 "도로한국당은 안 된다", "개혁은 깨끗한 손이 해야 한다" 등을 제안했다.

김 전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한 호텔 카페에서 박형준 혁통위원장 등과 회동에서 "참 고민이 많고 어려운 자리에 섰다. 다른 길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여당의 독주를 막고 균형과 견제의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이번 총선에서 야당 승리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통합신당은 보수통합을 넘어 합리적 중도세력을 포함하는 좀 더 광범위한 통합정당이 돼야 한다"며 "보수통합이란 말 자체를 쓰지 않았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보수와 진보로 분열돼 사생결단 하고 있지만 사실 한국당이 보수도 아니고 민주당이 진보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문병호 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김영환 전 국민의당 사무총장과 회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전 최고위원, 김 전 사무총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 2020.01.29. bluesod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통합신당은 '도로한국당이 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친박이니 비박이니 철 지난 탄핵 공방으로 시간을 보낼 여유가 없다"며 "탄핵 공방을 중단하고, 그 상징처럼 된 분들께서 자숙하고 전면에 나서지 않는 것이 총선에 유리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통합신당 목표가 반문연대에 갖혀선 안 된다"고 당부했다. 그는 "미래세대인 20~30대가 지지하고 참여할 수 있는 정당을 만들어야 한다. 젊은이와 무당층이 볼 때 합리적이고 개혁적인 새 인물들이 전면에 포진하는 것이 옳다"고 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김영환 전 국민의당 사무총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과의 회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병호 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김 전 사무총장, 박 위원장. 2020.01.29. bluesod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문 전 최고위원은 "한국 정치에서 가장 중요한 의제는 심판과 혁신"이라며 "혁신은 다른 말로 전진이다. 우리 정치와 대한민국에 필요하다. 이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지금 통합신당에는 심판만 있지 혁신과 전진의 가치가 빠져있어 국민 호응이 생각보다 높지 않다"며 "국민들이 봤을 때 심판할 자격이 있는 사람이 그 얘기를 하니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개혁을 위해서는 클린 핸드, 깨끗한 손이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개혁 대상이 개혁을 부르짖으면 호응을 얻기 어렵다"며 "통합신당의 중심은 문 정권 심판을 목표로 혁신과 전진 가치를 추구하는 세력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에 대해서는 "진한 화장으로는 안 된다. 전신 성형수술을 해야 조금 봐주지 않을까 싶다"고 지적했다.

문 전 최고위원은 "일부 언론에서 저희들이 혁통위에 합류한다고 썼던데, 아직 합류하는 것 아니다"라며 "박 위원장의 참여 제안을 듣고 제 의견을 제시하려 한다. 합류 여부는 고민한 뒤 결정하겠다"고 분명히했다.

이어 "저희는 혁신과 전진의 가치를 추구해왔다. 그 가치가 이번 총선에서 실천될 수 있도록 이 자리에서 토론하고 고민해 볼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저는 혁통위 자격으로 둘을 통합 열차에 합류하도록 모시러 왔다"며 "두 분은 국민의당 전신을 그대로 갖고 계신 중도 정치의 산증인이다. 두 분이 합류해주시면 혁통위가 추진하는 통합신당이 천군만마를 얻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안철수 전 의원도 결국 뜻을 같이 해주실 것으로 생각하고 인내심을 갖고 통합신당으로 모시려 노력하고 있다"며 "심사숙고해서 합류한다면 통합신당 출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두 분 결단에 따라 훨씬 많은 분들이 함께 하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박 위원장도 "통합신당을 추진하면서 범 중도·보수에 계신 분들과 하나될 수 있도록 가치와 정책기조, 운영원칙 등을 결정했다"며 "그런 큰 흐름에서 차이가 크지 않다면 이제 손을 맞잡고 대한민국을 구하기 위해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두 분은 저와 진영을 달리 해 정치를 하셨지만 우리 대한민국 정치에서 가장 열린 마음을 가진 분들이자 국민 통합을 위해 많이 노력하신 분들"이라며 "역사적으로 중요 결단을 내려주셔서 범 중도·보수 통합에 중요한 역할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한편 안 전 의원은 이들의 행보가 자신과 무관하다는 점을 분명히했다. 안 전 의원측은 언론 공지를 통해 "이들 참여는 개개인의 정치적 소신에 따른 것이지 안 전 의원의 정치적 입장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혁통위는 이날 회동을 마치고 국회에서 다시 회의를 열고 환경운동실천협의회, 행동하는자유시민, 자유경제네트워크, 원자력살리기국민연대, 원자력국민연대, 원자력정책연대 등 시민단체와 합심해 선언문을 발표했다.

선언문에는 "원자력계와 원자력을 지지하는 시민단체 및 국민은 탈원전 폐기를 위하여 통합신당으로 가는 행보를 주시할 것이며 통합신당에 적극 참여해 망국적 에너지 정책을 바로잡을 것"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whynot82@newsis.com, westji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