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57612 0532020012957757612 05 0501001 6.0.26-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65555000 1580280992000

'무실세트 행진' 할렙, 생애 첫 호주오픈 우승 정조준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노컷뉴스

2년 만에 호주오픈 4강에 오른 시모나 할렙.(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윔블던 테니스 여자 단식 우승자 시모나 할렙(3위·루마니아)이 생애 첫 호주오픈(총상금 7100만 호주 달러·약 570억 원) 우승을 향해 순항했다.

할렙은 29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8강전에서 아넷 콘타베이트(31위·에스토니아)를 2 대 0(6-1 6-1)으로 완파했다. 1시간도 채 걸리지 않은 완승이었다.

2년 만에 호주오픈 4강 진출을 이뤘다. 할렙은 2018년 당시 4강에 이어 결승에도 진출했지만 캐럴라인 보즈니아키(36위·덴마크)에 밀려 준우승에 머물렀다.

2018년의 아쉬움을 씻을 기회다. 할렙은 지난해 대회에서는 16강에서 탈락했지만 올해는 쾌조의 페이스를 보이고 있다. 할렙은 이번 대회 5경기에서 단 한 세트도 뺏기지 않는 상승세다.

8강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할렙은 강력한 서브와 폭넓은 활동량으로 생애 첫 메이저 8강에 오른 콘타베이트를 여유있게 53분 만에 눌렀다.

4강전 상대도 해볼 만하다. 할렙은 아나스타시야 파블류첸코바(30위·러시아)를 역시 2 대 0(7-5 6-3)으로 꺾은 가르비녜 무구루사(32위·스페인)와 맞붙는다.

여기서 이기면 결승에서는 애슐리 바티(1위·호주)-소피아 케닌(15위·미국)의 4강전 승자와 격돌한다. 특히 바티는 호주 팬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얻고 있어 결승에서 할렙과 빅매치 성사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할렙은 2018년 프랑스오픈과 지난해 윔블던을 제패한 바 있다. 호주오픈에서 우승한다면 메이저 3승째를 거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