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55464 0682020012957755464 01 0101001 6.0.27-RELEASE 68 동아일보 58075039 false true true false 1580261880000 1580263250000 민주당 김의겸 적격보류 정치적 2001291531 related

진중권 “김의겸, 총선스펙 위해 靑 갔으니…국정 오죽했겠나”

글자크기
동아일보

사진=동아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는 29일 “민주당 공천에서 주목해야 할 포인트가 바로 ‘청돌이’”라며 “출마를 위해 청와대에서 잠시 걸쳤다가 나온 이들인데 김의겸도 포함된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탄돌이와 청돌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올리고 “애초에 일하러 (청와대에) 들어간 게 아니라 출마용 스펙 만들러 들어갔으니 그동안 국정이 오죽했겠냐”며 이 같이 비판했다.

그는 “노무현 정권 때 ‘탄돌이’라고 있었다. 탄핵 덕분에 별 검증없이 우르르 당선된 아이들”이라며 “대량으로 생산된 제품이다 보니, 국회납품용으로는 전반적으로 질이 떨어진다는 평을 받았다. 정봉주도 그 중 하나였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돌아봤다.

이어 “이번 총선에 출마하려는 애들이 예전의 3배, 거의 70명에 달한다는 얘기를 어디서 들은 것 같다”며 “이 함량미달들 때문에 민주당도 골치 많이 아플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대통령 지지율이 당 지지율을 상회하는 상황에 청와대 눈치 안 볼 수 없고, 공천을 주자니 (출마자) 수는 많고 질은 떨어진다”며 “(민주당이) 김의겸 문제 질질 끄는 것도 그런 사정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28일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는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4·15 총선 예비후보 적격 여부를 결론짓지 못하고 재심사하기로 했다.

검증위 간사위원인 진성준 전 의원은 “현장 실사도 나가고 신청자를 직접 대면해 설명을 듣고 주변 관계인에 대한 직접 조사도 진행했다”며 “추가로 확인할 사안이 다시 발생해 현장조사소위가 이에 대해 조사해 다음 회의에 보고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다시 논의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 전 대변인은 2018년 7월 서울 동작구 흑석동 재개발 지역의 상가 건물을 샀다가 부동산 투기 논란 끝에 지난해 3월 청와대 대변인직을 사퇴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