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55291 0032020012957755291 01 0106003 6.0.27-RELEASE 3 연합뉴스 56427063 false true true false 1580263200000 1580272746000 육군 특전 강하 2001291231 related

35년 육군 특전맨 마지막 강하…"후배와 뛰어 행복합니다"

글자크기

특수전사령부 김정우 주임원사, 580m 상공서 고별강하

연합뉴스

특수전사령부 김정우 주임원사, 580m 상공서 고별강하
[육군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검은 베레의 마지막 임무를 완수하겠습니다. 후배들과 함께 마지막 강하를 해서 행복합니다."

육군 특수전사령부 15대 주임원사인 김정우(55) 원사는 2월 말 전역을 앞두고 29일 마지막 강하에 나섰다. 35년간 특전사에 몸담았던 김 원사는 지금까지 헌신한 군에 대한 충성심을 기리고자 고별강하를 하게 됐다.

유사시 낙하산으로 적지에 침투하는 특전맨에게 강하 능력은 필수조건이다. 김 원사는 첫 강하에 긴장이 풀리지 않은 후배 교육생들과 함께 치누크 헬기에 올랐다. 580m 상공에 다다르자 강하조장의 구령에 맞춰 김 원사와 교육생들은 한순간의 망설임 없이 일제히 차가운 겨울 하늘로 몸을 날렸다.

연합뉴스

고별강하 앞두고 기념촬영하는 김정우 원사와 김정수 사령관
(경기광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육군 특수전사령부 15대 주임원사인 김정우 원사(왼쪽)가 전역을 한 달 앞둔 29일 경기도 광주시 특수전학교에서 고별강하를 앞두고 김정수 특수전 사령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985년 모병 16기로 임관해 특전사 흑표부대 통신담당관으로 군 생활을 시작한 김 원사는 2000년 상록수부대 2진으로 동티모르 파병을 다녀왔으며, 2016년에는 특전사 예하 독수리부대에서 주임원사를, 2017년 11월부터 특수전사령부 주임원사로 임무를 수행했다. superdoo82@yna.co.kr



그는 강하 전 소감을 묻자 "솔직히 매우 담담합니다. 돌이켜 보면 첫 강하를 할 때는 정말 많이 긴장했었는데 지금은 강하를 많이 해서 그런지 크게 긴장되지는 않습니다. 너무 행복합니다"라고 답했다.

김 원사는 "이제 공수 기본교육을 받으며 처음으로 강하를 하는 후배들과 함께 마지막 강하를 한다고 하니 더욱더 뜻깊고, 감회가 새롭습니다"라며 "군 생활을 함께해 온 동기, 후배들에게 너무 감사드립니다"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김 원사는 1985년 20세의 나이로 모병 16기로 임관해 특전사 흑표부대에서 통신담당관으로 군 생활을 시작했다. 제주도 서귀포시가 고향인 김 원사는 학창 시절 모슬포 비행장에서 낙하산을 타고 내려오는 특전 장병을 보고 꿈을 키웠다.

남들보다 체력이 약해 입대 때 5㎞ 달리기도 완주하기 힘들었지만 끊임없는 체력단련으로 10개월 만에 10㎞ 무장 급속행군 중대 대표로 선발될 정도로 진정한 특전맨이 되고자 열정을 쏟았다.

이후 고공강하와 고공강하조장 특수전 교육을 수료하고 지금까지 약 596회의 강하를 하며 베테랑 특전맨이 됐다. 자기개발에도 열중한 김 원사는 장병을 올바르게 지도하고자 심리상담사 1급, 인성지도사 등 13개의 자격증을 땄다. 2017년 헌혈유공장 은장을 수상하기도 한 김 원사는 급한 수술이 필요한 장병에게 주기적으로 헌혈증도 전달했다.

연합뉴스

후배들 챙기는 김정우 원사
(경기광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육군 특수전사령부 15대 주임원사인 김정우 원사가 전역을 한 달 앞둔 29일 경기도 광주시 특수전학교에서 고별강하를 앞두고 첫 강하 훈련을 앞둔 교육생을 격려하고 있다. 1985년 모병 16기로 임관해 특전사 흑표부대 통신담당관으로 군 생활을 시작한 김 원사는 2000년 상록수부대 2진으로 동티모르 파병을 다녀왔으며, 2016년에는 특전사 예하 독수리부대에서 주임원사를, 2017년 11월부터 특수전사령부 주임원사로 임무를 수행했다. superdoo82@yna.co.kr



김 원사는 후배들에게 "리더십이란 일방적으로 끌고 가는 것이 아니라, 부하들이 자발적으로 따라올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스마트한 특전사, 세계 최정예 대체 불가 특전사를 만들어가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날 강하에는 김정수(중장) 특수전사령관과 서영만(준장) 특수전학교장, 김 원사와 함께 근무해온 전우들이 동참했다.

이들은 "하늘과 땅, 산과 바다를 거침없이 누비며 생사를 함께해 온 의리의 검은베레다운 전우애를 보여주고자 이번 강하에 동참했다"고 말했다.

생애 첫 강하에 성공한 이은빈 특전부사관 후보생은 "첫 강하에 긴장되고 떨렸는데 주임원사님께서 격려해주셔서 용기를 낼 수 있었다"며 "안되면 되게 하라는 특전정신으로 세계 최정예 대체 불가 특전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태양의 후예'
(경기광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9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특수전학교에서 열린 새해 첫 공수강하 훈련에 참여한 836기 공수기본 교육생들이 강하하고 있다. superdoo82@yna.co.kr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