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54578 0432020012957754578 01 0101001 6.0.26-RELEASE 43 S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262232000 1580262253000 related

황교안 "청와대, '우한 폐렴'보다 반중 정서 차단에 급급"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를 거론하며 "청와대가 우한 폐렴 차단보다 반중 정서 차단에 급급한 건 아닌가"라고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지금 청와대가 우한 폐렴 명칭이나 고치고 있는데, 거기에 신경 쓸 만큼 여유로운 상황이 아니다"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4번째 확진자의 관리 소홀 실태는 온 국민을 겁에 질리게 만들고 있고 우한에서 온 단체 관광객이 서울 시내 면세점을 방문하는 등 정부가 놓치는 부분이 많았다"며 "중국인 입국 금지 청원자가 삽시간에 50만명이나 돌파한 사실을 정부는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황 대표는 이어 "문재인 정부의 고질적 중국 눈치 보기에 국민 불신은 더 깊어진다"며 "당장 3월 중국인 유학생들의 대거 입국도 지금부터 대책을 잘 세워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습니다.

황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라는 공식 명칭 대신 '우한 폐렴'을 사용했습니다.

황 대표는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자신의 기소에 대해 검찰을 향해 '쿠데타'라며 반발한 것 등을 두고 "친문 라인만 올라타면 위도 아래도 없다"면서 "권력에 중독된 정권다운 일그러진 모습"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박상진 기자(njin@sbs.co.kr)

▶ [뉴스속보] 中 우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