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54130 0032020012957754130 05 0506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50993684 false true true false 1580261621000 1580261627000 조규성 전북 2001291701

K리그1 전북, 김학범호 스트라이커 조규성 영입

글자크기
연합뉴스

전북 현대에 입단한 스트라이커 조규성
[전북 현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김학범호의 스트라이커로 활약하며 '무표정 세리머니'를 펼친 조규성(22)이 FC안양을 떠나 전북 현대 유니폼을 입는다.

전북 구단은 29일 "최전방 공격수 조규성을 영입했다"라며 "활발한 움직임으로 공간을 찾아 득점하는 스타일인 조규성이 다양한 공격 루트를 창출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2019년 프로축구 K리그2 FC안양에 입단하면서 프로 무대에 데뷔한 조규성은 입단 첫 시즌에 33경기에 나서 14골 4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며 팀의 주전 공격수로 뛰었다. 조규성이 기록한 14골을 K리그2 국내 선수 최다 골이었다.

연합뉴스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무표정 세리머니를 펼치는 조규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2의 황의조'라는 별명으로 팬들의 주목을 받은 조규성은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 대표팀에 합류해 2020 AFC U-23 챔피언십에서 2골을 터트리며 우승에 큰 힘을 보탰다.

조규성은 "K리그1 최고의 팀인 전북에 오게 돼 가슴이 벅차고 설렌다"며 "항상 도전하는 자세로 임하겠다. 이 도전에 반드시 성공해서 전북 팬들에게 인정받고 팀에 필요한 선수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