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5586 0372020012857745586 06 0602001 6.0.27-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80211512000 1580211526000 꽃길만걸어요 설정환 류담 최윤소 김미라 김이경 2001290801 related

'꽃길만 걸어요' 최윤소家, 돈들고 튄 사기꾼 김미라 탓에 빈털터리 '위기'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1='꽃길만 걸어요'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최윤소 가족이 난리가 났다.

28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강여주(김이경 분)에게 윤정숙(김미라 분)이 전세보증금을 갖고 도망간 사실을 전해듣고 충격받은 강여원(최윤소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봉천동(설정환 분)이 하얗게 질린 얼굴의 강여원을 걱정했지만, 강여원은 사정을 설명하지 않고 자리를 떴다.

강규철(김규철 분)과 강여주는 열심히 사정을 설명했지만 집주인은 "그 여자가 대리인으로 인감 도장까지 챙겨왔길래 나는 책임 없다."라고 단호한 태도를 유지했다. 이어 집주인은 며칠 내로 집을 빼라 요구하기도. 강규철은 사기 당한 상황에도 "윤여사님이 그럴 리가 없는데. 정숙 씨가 나한테 이러면 안 되는데."라며 굳건한 믿음을 보여줬다.

하지만 윤정숙이 들고 튄 건 전세자금뿐만이 아니었다. 강여주는 "그 여자가 아빠 택시 면허랑 택시까지 팔아먹고 도망갔다. 이사 날짜 핑계로 이 집 들어와선 돈될거 전부 들고 튀었다."라고 소리쳤고, 또한 자신이 윤정숙에게 유학 계획을 털어놨던 일도 떠올렸다. 이후 강여주는 열심히 방 곳곳을 찾았지만, 어디에도 돈을 찾을 수 없었다. 강여주는 아버지 강규철을 원망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