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4982 0022020012857744982 03 0301001 6.0.27-RELEASE 2 중앙일보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580208116000 1580275312000 우한폐렴 2001290631 related

'우한 폐렴' 확산…외국인 카지노, 중국 단체 관광객 출입 제한

글자크기
중앙일보

우한폐렴 확산에 따라 외국인 전용 카지노의 중국 단체 관광객 출입 제한이 이뤄졌다.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라 국내 외국인 전용 카지노에서 중국인 단체 관광객에 대한 출입 제한 조치가 시행됐다.

외국인 전용 카지노를 운영하는 그랜드코리아레저(GKL)는 28일 중국인 단체 관광객의 출입을 금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GKL은 서울 강남 코엑스점과 강북 힐튼점, 부산 롯데점 등의 카지노를 운영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27일부터 해외여행 금지 조치를 내려 앞으로 추가적인 단체 관광객 방문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현재 체류 중인 중국인 단체 관광객에 한해 이번 출입 제한 조치가 취해졌다.

중앙일보

중국 정부가 27일부터 해외여행 금지 조치를 내리면서 추가 중국인 단체 관광객은 입국하지 않을 전망이다. 사진은 지난해 한 시내 면세점을 찾은 중국인 단체 관광객의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KL카지노의 단체 관광객 비중은 17% 가량 되며, 개인 관광객은 계속 출입할 수 있다. GKL카지노 관계자는 “(감염 확산에 대한) 걱정을 덜기 위해 선제적으로 취한 조치”라며 “출입 제한은 단체 관광객에 한한 것이며 이용객의 불안감을 덜기 위한 위생 강화 조치도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GKL카지노 측은 우한폐렴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만약의 상황에 대처하고 있으며 매일 카지노 매장 내부를 방역 소독하고 열 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모니터링하고 있다.

외국인 전용 카지노를 운영 중인 파라다이스 그룹은 일단 중국인 단체 관광객 출입을 막지는 않지만 사태 추이를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파라다이스 카지노 측은 “우리 카지노는 단체 관광객이 많지 않아 별도 조치를 하지 않은 것이며 열 화상 카메라를 통해 고열 증세가 있는 손님이 입장하려 하는 경우 출입 제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