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4955 0232020012857744955 02 0205001 6.0.26-RELEASE 23 아시아경제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207969000 1580211086000 related

"신종 코로나, 지역 내 감염 없어…개학 연기 안한다"

글자크기

정부 관계장관회의서 결정

아시아경제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오른쪽 두 번째) 주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계장관회의가 진행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확산하면서 일부 학부모들이 학생들의 개학 연기를 요구했으나 정부는 '지역사회 내 감염'이 없는 상황을 고려해 초·중·고교의 개학을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28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진행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이 결정했다. 범정부적으로 방역체계를 강화하고 있는 상황도 고려했다.


교육부 '학생 감염병 예방·위기대응 매뉴얼'에 따르면 감염병이 확산하는 상황에서는 휴업이나 휴교를 권고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다만 방역당국이 휴업을 권고하거나 '국가위기상황'으로 정상수업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등에는 학교장이 자체적으로 학교를 휴업하거나 교육당국이 휴업 또는 휴교를 명할 수 있다. 이 경우 감염병 전문가, 보건복지부 장관과 사전협의가 필요하다.


교육부와 마찬가지로 서울시교육청도 2~3일 더 상황을 지켜본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교육청은 이날 오후 설명자료를 내고 "각급 학교에 개학연기나 휴업을 권고하는 방안에 대해 현장의견을 수렴하고 법적검토를 진행하겠다"며 "관계기관과 협의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청 시민청원 게시판에는 전날 개학연기를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와 이날 오후 6시 현재 41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