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4673 0562020012857744673 01 0101001 6.0.27-RELEASE 56 세계일보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0206294000 1580206319000 1339 콜센터 2001290601 related

文 “1339 콜센터 확대하라”…靑 일일상황점검회의 매일 진행 ['우한 폐렴' 비상]

글자크기

중앙의료원 방문… 조속 시행 지시

세계일보

마스크 쓴 문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정기현 의료원장의 안내를 받으며 의료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중앙의료원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 의료기관이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두 번째 우한 폐렴 확진 환자를 치료 중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전격 방문했다. 감염에 대한 국민 불안을 최소화하기 위한 행보로 관측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에 있는 우리 국민을 이송하기 위한 전세기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음압 격리병동을 방문해 현장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지금까지도 그렇고 앞으로도 콜센터에 문의하는 수요가 높아질 텐데 충분히 응대할 수 있도록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의 대응 능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해 조속히 시행해 달라”고 지시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1339 콜센터 상담원을 추가 배치해 운영하기로 했다. 아울러 중국을 방문한 기록이 있는 환자가 호흡기 증상으로 병원을 방문할 경우 반드시 관할 보건소에 연락하도록 했다. 또 청와대에선 국정상황실장 주재로 일일상황점검회의를 매일 진행한다.

세계일보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우한에 고립된 우리 국민을 이송하기 위한 전세기도 배치된다. 정 총리는 “중국 정부가 우한시와 그 주변 지역을 사실상 봉쇄했고, 고립돼 있는 우리 국민들께서 정부의 지원을 요청해왔다”며 “재외국민 보호라는 국가의 의무를 이행함에 있어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김달중·최형창 기자 da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