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2796 0252020012857742796 04 0405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35548207 false true false false 1580200143000 1580200182000

英 브렉시트 기념주화, 뜻밖의 '문법 논쟁'… "쉼표 빠졌다"

글자크기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를 기념하기 위해 영국에서 발행될 예정인 기념주화가 ‘문법 논쟁’에 휘말렸다.

영국의 소설가 필립 풀먼(74)은 26일(현지 시각) 트위터에서 새로 공개된 기념주화에 새겨진 문구에 ‘옥스퍼드 쉼표’(Oxford Comma)가 빠졌다며 "글을 읽고 쓰는 이들이라면 이 주화를 보이콧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27일 BBC가 보도했다.

옥스퍼드 쉼표는 한 영어 문장에서 3개 이상의 항목을 열거할 때, 마지막 항목 앞에 붙는 ‘그리고’(and)나 ‘또는’(or) 앞에 쉼표(,)를 붙이는 옥스퍼드대학 출판부의 문법 형식이다. 일반적으로는 쉼표를 생략하나, 일부 문법학자들은 문장의 명료성을 높이기 위해 옥스퍼드 쉼표를 반드시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해 종종 논쟁거리가 돼왔다.

풀먼의 주장은 기념주화에 적힌 ‘평화, 번영 그리고 모든 나라들과의 우정(Peace, Prosperity and Friendship with all nations)’이라는 문구의 ‘번영’(Prosperity)과 ‘그리고(and)’ 사이에 쉼표가 들어가야 한다는 것이다.

시사주간지 타임의 문학 부록 편집장인 스티그 아벨도 트위터를 통해 "‘번영’ 뒤에 쉼표가 빠진 것 때문에 죽을 지경"이라며 풀먼의 주장을 옹호했다.

영국 채널4 방송의 영어 맞춤법 프로그램 진행자이자 어원학자인 수지 덴트는 쉼표 사용이 ‘선택 사항’이라면서도 "종종 쉼표 덕분에 문장이 명확해진다"며 쉼표를 사용하는 게 더 쉽고 일관성 있다고 주장했다.

조선일보

PhilipPullman 트위터 캡처


반면 영국 언론인이자 방송 진행자인 조앤 베이크웰은 "기념주화 문구에서와 같은 상황에서 쉼표를 사용하는 것은 잘못됐다"며 반박했다.

앞서 사지드 자비드 영국 재무장관은 오는 31일 단행될 브렉시트를 기념하기 위해 50펜스(약 750원)짜리 기념주화를 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처음 실물로 공개된 50펜스(약 750원)짜리 주화는 31일부터 유통될 예정이며, 만약 브렉시트 날짜가 연기되면 이미 발행된 수많은 주화를 다시 녹인 뒤 새로운 날짜가 확정될 때까지 기다리게 될 것이라고 BBC방송은 전했다.

[이나라 인턴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