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2685 0352020012857742685 01 0109001 6.0.27-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99586000 1580200509000 정부 신종 2001290501 related

[속보] 정부, ‘신종코로나 대응’ 개학 연기 안 한다

글자크기
관계장관회의…우한에 이틀 동안 전세기 투입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과 관련해 학교 개학을 연기하는 방안은 시행하지 않기로 했다.

국무총리실은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관계부처 회의를 개최해 대응상황 및 조치계획을 점검하고 이같이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총리실은 “지역사회 전파에 대한 학부모의 우려를 감안하여 개학을 연기하는 방안에 대하여 복지부, 교육부 등 관계부처간 논의가 있었으나, 현재 지역사회 내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고 범정부적인 방역체계 강화를 추진하는 상황을 감안해 정상적인 학교운영을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정부는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병지역으로 중국 정부가 봉쇄한 중국 우한시에 있는 우리 국민들을 귀국시키기 위해 이번주중으로 전세기를 보내는 등 조처를 취하기로 했다. 총리실은 “희망하는 분들의 수요 약 700명을 감안해 1월 30일과 31일 이틀 동안 전세기를 파견하는 방안을 중국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날짜는 중국 쪽과 협의 결과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중국으로 가는 전세기편에 마스크와 방호복 등 의료구호 물품도 중국에 전달하기로 했다.

정 총리는 “관계 부처는 현지에서의 이동에서부터 국내 입국, 국내 임시 생활시설에 머무르는 모든 과정에 대해 부족함이 없도록 철저히 대응할 뿐만 아니라 감염증이 유입되거나 확산되지 않도록 방역대책을 철저히 수립하고 이행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정부는 최근 14일 이내 우한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가벼운 증상만 있어도 검사해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확인되는 경우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에 이송해 격리·검사하도록 결정했다. 이날 관계장관회의에는 기획재정부·교육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외교부·국방부·보건복지부 장관과 함께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과 경찰청장 등도 참석했다.

총리실은 “정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국내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등 가짜뉴스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면서 “관계부처는 사회적 혼란과 불필요한 공포심을 키우는 가짜뉴스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하고,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사안에 대해서는 보건 당국이 하루 두차례 브리핑하는 등 바로바로 설명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완 기자 wani@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