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2372 0682020012857742372 01 0101001 6.0.26-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98760000 1580199274000 related

손학규, ‘안철수 비대위’ 거절…“오너가 CEO 해고 통보하듯 해”

글자크기
동아일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8일 당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고 자신이 비대위원장을 맡겠다는 안철수 전 의원의 제안을 거절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안철수 전 의원과 만난 결과를 국민여러분과 당원 동지들께 자세하게 설명드리는 것이 당 대표로서 도리라고 생각해 오늘 이 자리에 섰다”며 안 전 의원과의 전날 회동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손 대표는 “제가 안 전 의원에게 기대했던 것은 당의 미래에 대해서 같이 걱정하고 힘을 합칠 방안을 깊이 있게 논의하는 것이었다”며 “그러나 그런 것은 없이 곧바로 저의 퇴진을 말하는 비대위 구성을 요구하고 위원장을 자기가 맡겠다고 하는 것이니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안 전 의원의 제안은 과거 유승민계나 안 전 의원의 측근 의원들이 했던 얘기와 다른 부분이 전혀 없었다. 그들도 나를 내쫓으려고 하면서 전당대회다, 전당원투표다, 재신임투표다 이런 말들을 했다”며 “왜 지도체제 개편을 해야 하는지, 왜 자신이 비대위원장을 맡아야 하는지에 대한 설명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또 안 전 의원이 전날 당 대표실로 자신을 찾아온 데 대해 “당 대표실에 와서 만난다는 게 정치적인 예우 차원인 것으로 생각했지 많은 기자, 카메라를 불러놓고 저에게 물러나라고 하는 일방적인 통보, 언론에서 말하는 소위 최후통첩이 될 것이라고 하는 것을 상상도 못했다“며 “개인회사의 오너가 CEO를 해고 통보하는 듯 말했다”고 했다.

그는 “나는 안 전 의원이 향후 행보에 독일의 통합의 정치의 힘을 되새길 것을 권한다”며 “안 전 의원이 자기 자신의 분파적인 정치가 아니라, 중도통합의 정신으로 바른미래당을 일으키는 데에 기여하기를 바라는 마음이 간절한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저는 어제 안 전 의원이 비대위 구성을 제안해서 구체적으로 말하지는 못했지만 이번 총선에서 세대교체를 위해 미래세대에게 당을 맡기자는 제안을 했다”며 “안 전 의원에게 함께 손을 잡고 미래세대로의 세대교체를 위해 몸을 바치자고 제안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