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2007 0242020012857742007 01 0102001 6.0.27-RELEASE 24 이데일리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198435000 1580198448000 메르스 朴대응 2001290501 related

靑, 우한폐렴 총력대응… 文대통령 “강력하고 빠른 선제조치 있어야”(종합)

글자크기

文대통령, 설 연휴 마치고 첫 일정으로 우한폐렴 강력 대응 지시

靑 내부에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주재 일일상황점검회의 개최

정부, 14~23일 입국자 3000명 대상 전수조사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청와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과 관련해 “정부 차원에서 과하다는 평가가 있을 정도로 강력하고 발빠른 선제적 조치들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설 연휴 복귀 이후 첫 외부 공식 일정으로 국립의료원을 찾으면서 범정부 차원의 확산 방지책 마련에 총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정부는 지난 14일부터 23일까지 입국자 3000여명을 전수조사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11시14분까지 45분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정부 차원의 세 가지 조치를 언급하면서 이 같이 주문했다. 국립의료원은 중앙 감염병전문병원으로 지정된 곳이다. 국내에서 두 번째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남성 환자가 이 곳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의료진들이 필요한, 무증상으로 공항을 통과했던 분들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고 또 증세가 확인된 분들을 격리해서 진료하고 치료하는 것(이 필요하다)”라며 “2차 감염을 최대한 막는 조치들 취해 나가면서 취하고 있는 조치들을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해서 국민들이 과도하게 불안해하지 않도록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시했다.

청와대는 오는 30일로 예정된 보건복지부와 여성부 등 사회분야 정부 부처 대통령 업무보고를 연기하는 등 총력 대응 체제에 돌입했다. 컨트롤타워를 맡고 있는 국가위기관리센터 업무 외에도 청와대 자체에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주재로 일일상황점검회의를 매일 진행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립의료원 방문에서 확진자들의 병세와 메르스 사태 때 확진자 입원기간, 2차 감염 가능성, 국가지정 격리병상수 등을 물었다. 이어 “선별진료소, 격리병실, 병상, 음압병실 이런 식으로 철저하게 차단되기 때문에 다른 환자나 내원객에게는 일체 감염 전파의 우려가 없고 그런 것이냐”고 의료진에게 확인하면서 “과거 메르스 사태 이후 감염병 대응체계가 아주 많이 개선됐기 때문에 지금은 그런 (병원 내 감염) 걱정을 할 필요가 없게 됐는데 그래도 한 번쯤 분명히 설명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1339 콜센터 관련해 “앞으로 콜센터에 문의하는 수요가 높아질텐데 충분히 응대할 수 있도록 질병관리본부 콜센터의 대응능력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해 조속히 시행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중국 방문력이 있는 환자가 호흡기 증상으로 내원하면 반드시 관할 보건소로 연락해 조기에 대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의료기관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정부는 문 대통령의 강력한 선제적 조치 지시에 발맞춰 지난 14~23일 입국자를 대상으로 28일부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전수조사 시행에 돌입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잠복기가 14일인 점을 감안해 14~23일 입국자 3000여명 대상으로 오늘부터 전수조사 시행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거주지, 연락처 불명의 경우 관계기관과 협조해서 풀어갈 계획”이라며 “외국인의 경우에는 법무부, 필요시에는 경찰쪽 협조를 받기도 해서 풀어나가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