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1917 0432020012857741917 01 0101001 6.0.26-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98175000 1580198295000 related

손학규, '안철수 비대위' 거절…"오너가 CEO 해고 통보하듯 해"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안철수 전 의원이 당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고 자신에게 비대위원장을 맡겨야 한다는 제안을 거절했습니다.

손 대표는 오늘(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총선에서 세대교체를 위해 미래세대에게 당을 맡기자"며 "안철수 전 의원과 함께 손을 잡고, 미래세대로의 교체를 위해 몸을 바치자고 제안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손 대표는 "미래세대를 주역으로 내세우고, 안철수와 손학규가 뒤에서 든든한 버팀목이 돼 주자"고 말했습니다.

비대위 전환 후 자신에게 비대위원장을 맡기거나 손 대표에 대한 재신임을 묻자는 등 안 전 의원의 당 재건 방안을 모두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손 대표는 "지금 위기에 처한 바른미래당을 살리는 길은 헌신의 리더십"이라며 "이는 안 전 의원에게도 해당하는 정치 리더의 덕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손 대표는 "제가 안 전 의원에게 기대했던 것은 당의 미래에 대해 같이 걱정하고 힘을 합칠 방안을 깊이 있게 논의하자는 것이었다"면서 "곧바로 저의 퇴진을 말하는 비대위 구성을 요구하고, 위원장을 자기가 맡겠다는 것이니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었다"며 어제 안 전 의원과의 회동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안 전 의원이 어제 당 대표실로 자신을 찾아온 것을 두고도 "당 대표실로 와서 만난다는 게 정치적인 예의 차원인 것으로 생각했지, 많은 기자 등을 불러놓고 제게 물러나라고 하는 일방적 통보, 언론에서 말하는 소위 '최후통첩'이 되리라는 것은 상상도 못 했다"며 "개인회사의 오너가 CEO를 해고 통보하는 듯 말이다"라고도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박상진 기자(njin@sbs.co.kr)

▶ [뉴스속보] 中 우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