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1831 0102020012857741831 04 0401001 6.0.26-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97809000 1580198169000

GM, 내년부터 전기차 픽업트럭 생산 가속 페달

글자크기
서울신문

마크 로이스 GM 사장은 27일(현지시간) 미시간주 햄트램크에서 GM의 디트로이트 햄트램크 공장을 전기차를 생산하는 공장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디트로이트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완성차 1위 기업인 제너럴모터스(GM)가 전기차 전용 조립공장 설립에 나섰다. GM은 27일(현지시간) 22억 달러(2조 5800억원 상당)를 투자해 디트로이트 햄트램크 조립 공장에서 전기 트럭과 SUV를 생산하기로 했다. GM은 이곳을 전기차로 전환하면서 2200명의 고용을 창출한다고 밝혔다.

GM은 햄트램크에서 생산되는 전기차는 픽업트럭이며, 내년 하반기에 생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율주행차 ‘크루즈 오리진’도 생산할 계획이다. 마크 로이스 GM 사장은 “전기차의 미래를 향한 중요한 투자”라고 밝힌 것으로 미국 경제전문 채널 CNBC가 전했다.

앞서 GM은 지난 22일 차량 공유 서비스를 위해 운전대와 페달이 없는 자율주행차 시제품인 크루즈 오리진을 공개했다. GM의 자율차 사업 부서인 크루즈의 댄 암만 최고경영자(CEO)는 큰 SUV 크기의 네모난 이 자율주행 차량은 크루즈의 차량 공유 서비스를 위해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암만은 “크루즈 오리진은 여러분이 사는 제품이 아니라 공유하는 경험”이라고 말했다.

GM은 2021년 하반기 프리미엄 전기차 시리즈를 새로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햄트램크 공장에서 생산되는 것은 픽업트럭 ‘허머’일 가능성도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GM은 향후 4년간 미국 공장에 77억 달러(9조원 상당)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신문

미국 미시간주 햄트램크에 있는 제너럴모터스의 조립 공장 간판. 디트로이트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트로이트 햄트램크 공장에서는 현재 캐딜락 CT6과 시보레 임팔라 세단을 생산하고 있다. 이 공장은 2월 말부터 수개월 동안 휴업하는 동안 GM은 전기 트럭과 SUV 생산을 위해 설비를 전환한다. 공장 전화은 전미자동차노조(UAW)와 협의한 것이다.

GM의 이날 발표는 전기차를 위한 것이라기 보다는 투자자, 기업 애널리스트 등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전기차는 디자인과 테스트, 생산 돌입에는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다. 테슬라의 시가총액이 GM과 포드를 합친 것보다 높아지면서 GM은 투자자의 회의감을 달래면서 전기차 브랜드를 늘여야 한다는 기대에 부응해야 할 시점이었다.

한편 포드 역시 디트로이트 근처 조립 공장에서 내년 하반기에 프리미엄 전기 픽업트럭을 생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GM과 포드는 2024년까지 연간 전기차 트럭 생산이 4만대에 이를 것이라고 애널리스트가 분석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