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1828 0112020012857741828 01 0101001 6.0.26-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98063000 1580198168000 related

원종건 피한 한국당…민경욱 "너 한국당 골랐으면 죽었어"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인턴기자]
머니투데이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사진=김창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미투' 고발로 더불어민주당 영입 인재 자격을 반납한 원종건씨를 먼저 접촉한 것으로 밝혀진 가운데 민경욱 한국당 의원이 "민주당 고른 게 조상님 은덕"이라고 비꼬았다.

민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종건아 다행인 줄 알어"라며 "너 한국당 골랐으면, 지금 죽었어"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지상파 뉴스 첫 꼭지로 시작해 우한폐렴 얘기는 다 묻히고 모든 언론에서 하루종일 니 얘기만 했을 걸?"이라며 "니 전여자친구는 뉴스룸 나와서 니 욕하고 있고? 아마 당장 강간죄로 고발돼 긴급체포 됐을지도"라고 말했다.

이어 "니네 집 앞에 대한민국 페미(니즘) 단체는 다 모여들고, 핸드폰에는 매일매일 욕설 문자 오만개씩 와있고, 하루만에 유영철·조두순 그리고 원종건이 돼 있었을 거다"며 "그게 민주당 좀비떼들 방식이니까, 너 이번에 민주당 고른게 조상님 은덕인 줄 알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거라"고 덧붙였다.

앞서 다수 매체에 따르면 같은 날 한국당 관계자는 "원씨가 민주당에 영입(지난해 12월29일)되기 8~10일 전쯤 한 차례 만났었다"며 "그러나 대화 과정에서 느낌적으로 확신이 들지 않아 의례적인 문자를 주고받다가 끝났고 그 이후 추진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내 젊은 층에서 추천이 들어와 사연을 들어보고 만났는데 당시 미투 관련 정보에 대해서는 전혀 몰랐다"며 "(결과적으로) 하늘이 나를 도왔다"고 안도한 것으로 전해진다.

구단비 인턴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