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1125 1102020012857741125 03 0305001 6.0.26-RELEASE 110 조선비즈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196950000 1580197345000 related

우한 폐렴 우려에 마스크 판매 급증… "품절 사태도"

글자크기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불안감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마스크와 감기약 판매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 기간 귀성, 귀경길 이동으로 외부와의 접촉이 많아진 가운데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자까지 나오면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더욱 커졌다. 정부가 27일 감염병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한 영향도 있다.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이 국내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20일부터 27일까지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마스크 매출이 전월보다 10.4배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 편의점 마스크의 경우, 겨울철 미세먼지 영향으로 평소 대비 5~8배가량 매출이 늘어난다. 하지만 연휴 기간 우한 폐렴 영향으로 증가폭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는 게 CU 측 설명이다.

정부가 손 씻기 등 우한 폐렴 예방수칙을 강조하면서 위생용품 매출도 큰 폭으로 늘었다. CU에서 전월대비 입과 목을 헹구는 가글용품은 162.2%, 세균 제거를 위한 손 세정제 매출은 121.8% 증가했다. 비누와 바디워시도 각각 74.6%, 30.9% 매출이 늘었다.

우한 폐렴 증상이 기침, 발열 등 감기 증상과 유사해 연휴 기간 편의점에서 감기약과 해열제 판매도 늘었다. CU에서 명절 연휴 안전상비의약품의 매출은 전월대비 242.5% 늘었다. 그중 감기약 매출은 전월대비 250.2%, 해열제는 181.8%로 일반적으로 명절 연휴 기간 매출이 높은 소화제(93.3%)보다 잘 팔렸다.

BGF리테일 김명수 MD(상품기획)지원팀장은 "명절 연휴 동안 전국적으로 우한 폐렴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지며 공항, 터미널, 휴게소 등에서 마스크가 품절이 날 정도로 수요가 몰렸다"며, "특히 약국과 병원이 문을 닫아 경미한 증상에도 가까운 편의점에서 감기약 등 안전상비의약품을 찾는 사람이 많았다"고 말했다.

GS25에서도 연휴 기간 마스크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13%, 직전 주 같은 요일(1월17∼20일)보다 350% 늘었다. 같은 기간 손 소독제 매출도 각각 429%와 343% 늘었다.

조선비즈

KF94 마스크./위메프 제공



온라인에서도 연휴 기간 마스크와 손 소독 제품 관련 매출이 급증했다.

옥션에서는 지난 24∼27일 마스크 판매량이 전주 같은 요일보다 2810% 늘었다. 같은 기간 거품을 내서 물로 씻는 손 세정제 매출은 678%, 알코올 성분이 들어 있어 비벼 쓰는 손 소독제 매출은 2927% 늘었다. G마켓에서는 지난 24~27일 마스크 매출이 전주 같은 요일보다 9118% 늘었다. 같은 기간 손 세정제 매출은 1만6619%, 손 소독제 매출은 4496% 급증했다.

위메프에서도 이달 24~27일 마스크(KF94) 판매가 전주대비 3213%, 손소독제는 837% 급증했다. 국내 우한 폐렴 첫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1월 20일부터 23일까지는 전 주 대비(1월13~16일) 마스크(KF94) 매출은 196%, 손소독제 매출은 192% 늘었다. 특히 세 번째 네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설 연휴 기간부터 공포감이 확산되면서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찾는 소비자가 급격히 늘었다.

위메프는 마스크 중에서 KF80보다 KF94 모델이 더 잘 팔리고 있다고 밝혔다. KF80 모델은 설 연휴 기간(1월24~27일) 전 주 대비 349% 증가했다. KF94 마스크는 식약처의 허가를 거친 마스크로 평균 0.4μm 크기의 미세먼지 입자를 94% 차단 가능해 황사 및 미세먼지는 물론 전염성 질병까지 차단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안상희 기자(hug@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