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1090 1112020012857741090 01 0101001 6.1.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96941000 1580197414000 우한 교민 격리 2001290301 related

[속보]정부, 우한에 30~31일 전세기 4편 투입···"국민 보호"

글자크기

귀국 후엔 정부 시설 등에 일정 기간 임시 격리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보호경 10만개 中에 지원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중국 우한에서 체류 중인 국민의 국내 이송을 위해 오는 30일과 31일 이틀에 걸쳐 전세기 4편을 현지로 보내기로 했다. 재외 국민 보호는 국가의 의무라는 점에서다. 또 우한에서 귀국하는 국민은 일정 기간 동안 정부에서 마련한 임시 생활 시설에 보호 조치하기로 했다. 아울러 중국으로 급파하는 전세기 편에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보호경 10만 개 등 방역 지원물품을 실어 중국 정부에 전달하기로 했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후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련 관계부처 장관 회의 개최 후 별도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 차관은 “귀국을 희망하는 우한 체류 국민 숫자를 파악한 결과 700여 명의 수요가 파악되어 1월 30일, 1월 31일 양일 간 우한시에 전세기 파견을 결정했다”며 “중국 정부와 협의를 진행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구체적인 날짜는 중국 측과의 협의 결과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우한에서 귀국하는 국민들은 일정 기간 격리 될 것이라는 점도 밝혔다.

이 차관은 “이번 전세기를 통해 귀국하게 되는 국민들은 탑승 전 국내에서 파견된 검역관의 철저한 검역을 거칠 예정”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감염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관계 법령에 따라 귀국하는 대로 일정 기간 동안 정부에서 마련한 임시 생활 시설에 보호 조치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차관은 “우한 지역에서 많은 국민들이 일시에 귀국함에 따라 전염병 확산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높다”며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국내 방역 대책을 철저히 수립, 관리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이번 전세기편을 통해 민관 협력으로 마련한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 개 등 의료 구호 물품을 중국 측에 우선 전달하기로 했다. 국내에서 필요로 하는 물량 외 여유분이라고 이 차관은 설명했다.

이 차관은 “우리 정부 차원의 추가적인 지원 방안에 대해 중국 정부와 협의 중”이라며 “이번 지원을 통해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중국 국민에 대한 우리 국민의 마음이 전달되기를 희망하고, 보건위기에 함께 대처함으로써 한중 우호 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