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0373 0012020012857740373 01 0101001 6.0.2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95820000 1580208727000 손학규 안철수 비대위 오너 CEO 해고 통보 2001281731 related

손학규, 안철수 '비대위 제안' 거절···“개인 회사 오너가 CEO 해고 통보하듯 하다니”

글자크기
경향신문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손 대표는 안철수 전 의원의 당권 포기 요구를 강력히 비판했다.  |김영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8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당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고 자신에게 비대위원장을 맡겨야 한다는 제안을 거절했다. 손 대표는 “(안 전 대표가) 개인회사의 오너가 CEO를 해고 통보하듯 했다”고 반발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총선에서 세대교체를 위해 미래세대에게 당을 맡기자”며 “안 전 대표와 함께 손을 잡고, 미래세대로의 교체를 위해 몸을 바치자고 제안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래세대를 주역으로 내세우고, 안철수와 손학규가 뒤에서 든든한 버팀목이 돼 주자”고 말했다.

안 전 대표가 전날 ‘비대위 전환 후 자신에게 비대위원장을 맡기거나’, ‘전당원 투표로 비대위원장을 뽑거나’, ‘손 대표에 대한 재신임을 묻자’는 등 3가지 당 재건 방안을 제안한 것을 모두 거부한 것이다.

그러면서 손 대표는 “1992년 대통령 선거에서 패배한 김대중 전 대통령은 정계은퇴를 하고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에 연수 갔다가 돌아와서 1995년 정치에 복귀하면서 ‘백의종군’으로 조순 서울시장을 당선시켰다. 김 전 대통령은 ‘헌신의 리더십’으로 대통령에 당선됐다”며 “지금 위기에 처한 바른미래당을 살리는 길은 헌신의 리더십”이라며 “이는 안 전 대표에게도 해당하는 정치 리더의 덕목”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제가 안 전 대표에게 기대했던 것은 당의 미래에 대해 같이 걱정하고 힘을 합칠 방안을 깊이 있게 논의하자는 것이었다”며 “그러나 그런 것은 없이 곧바로 저의 퇴진을 말하는 비대위 구성을 요구하고, 위원장을 자기가 맡겠다는 것이니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었다”고 전날 안 전 대표와의 회동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안 전 대표가 전날 당 대표실로 자신을 찾아온 것을 두고도 “당 대표실로 와서 만난다는 게 정치적인 예의 차원인 것으로 생각했지, 많은 기자·카메라를 불러놓고 제게 물러나라고 하는 일방적 통보, 언론에서 말하는 소위 ‘최후통첩’이 되리라는 것은 상상도 못 했다”고 했다.

그는 “안 전 의원의 제안은 과거 ‘유승민계’나 안 전 의원의 측근들이 했던 얘기와 다른 부분이 전혀 없었다. 그들도 나를 내쫓으려 하면서 전당대회, 전당원 투표, 재신임 투표 등을 말했다”며 “왜 지도체제 개편을 해야 하는지, 왜 자신이 비대위원장을 맡아야 하는지에 대한 설명도 없었다”고 비판했다.

박용하 기자 yong14h@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