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39158 0962020012857739158 08 0801001 6.0.26-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94150000 1580194158000

정부, 올해 첫 5G 품질평가 진행…통신품질·이용자만족 두 마리 토끼 잡는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KT 네트워크부문 직원들이 서울 강남대로 인근에서 5G 네트워크 품질을 점검하고 있다. 제공 | KT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5G(오지)요? 참말 오지게 안 터져요.”

지난해 4월 세계 최초 5G(5세대 이동통신)상용화에 성공했지만 초기 품질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터져 나오며 후폭풍이 거셌다. 세계 최초에만 급급해 인프라·네트워크 구축은 미흡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국내 이동통신사들은 5G 네트워크 구축에 총력을 기울였고 상용화 초기와 비교해 ‘품질’ 지적은 많이 누그러진 분위기다. 그러나 소비자들의 5G 품질에 대한 불만은 여전히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올해부터 5G 서비스에 대한 통신품질평가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이를 통해 소비자에게 5G 통신상품 선택 및 이용을 위한 정보를 제공하고 이동통신사의 5G망 투자를 촉진해 세계 최고 5G 국가로 도약한다는 복안이다.

과기정통부의 통신서비스 품질평가는 통신사업자의 통신품질 개선을 유도하고 이용자의 편익을 증진하기 위해 전기통신사업법 제 56조에 따라 지난 2007년부터 매년 시행 중인 평가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5G 서비스 품질평가를 소비자의 이용이 많은 지역 위주로 실제 체감하는 품질을 평가하고 보다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진행할 예정이다.

다만 통신사업자의 5G 전국망 구축이 진행 중이라는 점을 고려해 서울과 6대 광역시 등 인구밀집지역부터 평가한다. 이후 평가지역과 대상 등을 단계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1단계로 올해는 서울 및 6대 광역시, 85개시 주요 행정동을 평가한 뒤 2단계로 2021~2022년에는 85개시 전체 행정동으로 확대하며 2023년 이후부턴 3단계로 농어촌을 포함한 전국을 평가할 방침이다. 특히 올해는 처음 평가를 실시하는 만큼 상반기에 서울 및 6대 광역시 100개 이상, 하반기에 서울 및 6대 광역시를 포함한 85개시 주요 행정동 200개 이상의 장소에서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평가대상은 옥외·실내·유동인구 밀집지역으로 구분해 평가지역에서의 5G 서비스 제공 여부, 통신품질, 5G 서비스 중 LTE 서비스로 전환되는 비율인 LTE 전환율에 대해 평가한다. 특히 이용자가 체감하는 통신품질을 평가하기 위해 대형건물, 도로 등 이용자가 스마트폰을 주로 이용하는 공간을 평가대상에 다수 포함할 계획이다. 상반기 평가결과는 7월, 하반기 평가결과는 11월에 발표할 예정이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은 “이번 5G 서비스 품질평가가 이용자에게 정확한 5G 서비스 정보를 제공하고 통신사가 시장에서 보조금 경쟁이 아닌 5G 네트워크 투자 경쟁을 하게 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면서 “적극적인 네트워크 투자 유도를 통해 5G 서비스 품질을 제고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