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39152 0092020012857739152 01 0101001 6.0.2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80194098000 1580194137000 손학규 안철수 비대위 오너 CEO 해고 통보 2001281731 related

손학규, 안철수 '비대위 요구' 거부…"세대교체 위한 정계개편돼야"

글자크기

전날 안철수 회동 "오너가 CEO 해고하듯 일방적 통보, 상당히 당황"

"제3지대 중도 통합, 미래 세대로의 세대교체 위한 정계개편해야"

뉴시스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안철수 전 대표로부터 지도부 교체 요구를 받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01.28. photothink@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유자비 김지은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8일 안철수 전 의원이 당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체제 전환을 요구한 데 대해 "개인 회사 오너가 CEO에 해고 통보하듯 일방적인 통보를 했다"고 강력 비판하며 거부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3시께 서울 여의도에 있는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 전 의원의 요구에 대해 "그동안 유승민계 의원들, 안 대표와 친하다는 의원들이 저를 내쫓으려고 한 얘기와 똑같다. 그건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국민들을 향해 "제 부덕의 소치로 국민과 당원동지 여러분께 심려 끼친 점 대단히 죄송스럽다"고 사과하며 안 전 의원과의 전날 회동에 대해 조목조목 설명했다.

그는 "안 대표가 설 연휴가 끝나기 전 만나보고 싶다고 해서 27일에 보자고 했고 안 대표는 시간을 정해주시면 당 대표실로 찾아뵙겠다는 문자를 보냈다"며 "이에 대해 저는 '당 대표실에서 만나면 언론도 오고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서 조용하고 깊이있는 얘기는 어려울텐데 괜찮겠느냐'고 물었더니 '대표님을 찾아뵙는 것인데 당 대표실로 가는 게 맞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는 "당대표실에 와서 만난다는 게 정치적 예의 차원으로 생각했지 많은 기자, 카메라를 불러놓고 제게 물러나라고 하는 일방적인 통보, 소위 '최후통첩'이 될 것은 상상도 못 했다"고 지적했다.

비공개 회동에 대해서도 "저는 그동안 당대표 맡은 후 겪었던 일들을 설명했다. 오신환 사무총장 임명할 때 이태규 의원등 소위 안철수계 의원들의 반발, 유승민 대표 등 바른정당계 의원들의 비협조, 변혁 및 신당 창당 과정에 참여한 안철수계 의원들의 동향에 대해서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안 대표에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이냐고 묻자 안 대표는 비대위 구성을 제안했고 내가 비대위를 누구에게 맡길 것이냐고 물으니 '제게 맡겨주면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대답했다. 그리고 전당원 투표제와 전당대회 재신임 투표 등을 거론하며 지도부 교체를 요구했다. 제 입장을 말하려고 하자 지금 답하지 말고 생각해보고 내일 의원들과 오찬 전까지만 답해주면 된다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본론에 2~3분에 지나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그는 "마음 속으로 상당히 당황했다. 안 대표에 기대했던 것은 당의 미래에 대해 같이 걱정하고 힘을 합칠 방안을 깊이있게 논의하는 것이었다"며 "안 대표 제안은 과거 유승민계나 안 대표 측근들이 했던 얘기와 다른 부분이 전혀 없었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어제 안 대표가 비대위 구성을 제안해서 구체적으로 말하진 못했으나 이번 총선에서 세대 교체를 위해 미래세대에게 당을 맡기자는 제안을 했다. 안 대표에게 함께 손을 잡고 미래 세대로의 세대교체를 위해 몸을 바치자고 제안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3지대 중도 통합은 기성 정치인들의 수명 연장을 위한 이합집산이 아니라 미래세대로의 세대교체를 위한 정계개편이 돼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앞서 안 전 의원은 전날 손 대표를 예방해 ▲비대위 전환 ▲손 대표 재신임 투표 ▲조기 전당대회 개최 등을 제안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whynot82@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