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34776 0432020012857734776 04 0401001 6.0.27-RELEASE 43 S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187282000 1580187376000 신종코로나 사스 2001281732

중국 전문가 "신종 코로나, 사스보다 전파 속도 빨라"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파 속도가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즉 '사스'보다 더 빠르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

펑즈젠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 부주임은 어젯(27일)밤 중국 CCTV에 출연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사스보다 증가 속도가 빠르다고 밝혔습니다.

펑 부주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사람 간 전염 능력은 비교적 강하다"며 "평균적으로 환자 1명이 2∼3명을 전염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배증시간', 즉 바이러스가 2배로 늘어나는 데 걸리는 시간이 사스보다 짧다고 말했습니다.

펑 부주임은 배증시간이 사스는 9일 안팎이지만 신종 코로나는 대략 6∼7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스 때는 첫 발병이 11월 중순이었고 이듬해 4월 18일 환자가 1천800명이었습니다.

반면 신종 코로나는 지난해 12월 8일에 첫 환자가 나왔고 40여 일 뒤인 이달 22일 571명에 이르렀으며 500명이 더 늘어나는 데는 이틀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

지난 24일 1천 명을 돌파한 지 이틀 뒤인 지난 26일에는 2천 명을 넘어섰고 27일 하루에만 새로운 확진자가 1천700명을 초과했습니다.
김지성 기자(jisung@sbs.co.kr)

▶ [뉴스속보] 中 우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