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31320 0032020012857731320 03 0304002 6.0.2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79036000 1580190237000 무역흑자 무역적자 2001281431 related

한국, 무역흑자 1위 중국→홍콩…무역적자 1위는 일본

글자크기

10년간 흑자 1위 상대 중국, 2위로…對일본 적자액은 16년래 최소

(세종=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지난해 우리나라는 중국이 아닌 홍콩과의 무역에서 가장 큰 이익을 봤다.

대(對) 일본 무역적자는 무역상대국들 가운데 여전히 가장 많았지만, 일본의 대한국 수출 제한과 일본 제품 불매 운동 등으로 적자 규모는 16년 래 최소 수준이었다.

관세청이 28일 공개한 '2019년도 수출입 품목·국가별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대홍콩 무역흑자는 301억3천900만달러로 무역상대국들 중 1위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2019년도 10대 대(對) 무역 흑자·적자 국가
[관세청 제공=연합뉴스]



2009년 이후 2018년까지 10년간 1위 자리를 지킨 중국(흑자액 289억9천400만달러)은 2위로 내려앉았다.

이어 베트남(271억600만달러)이 3위를 차지했다. 폴란드(45억5천100만달러·9위)는 10대 무역흑자국 목록에 새로 이름을 올렸다.

우리나라가 교역을 통해 적자를 가장 많이 본 나라는 여전히 일본(적자액 191억6천300만달러)이었다. 하지만 대일본 적자액은 2003년(190억3천700만달러) 이후 16년 만에 가장 적었다.

사우디아라비아(181억1천300만달러)와 호주(127억1천600만달러)가 우리나라에 두 번째, 세 번째로 많은 무역적자를 안겼다.

연합뉴스

2019년도 10대 대(對) 수출·수입국가
[관세청 제공=연합뉴스]



수출만 보면, 한국의 5대 수출 상대국은 중국(1천362억1천300만달러·비중 25.1%)·미국(733억4천800만달러·13.5%)·베트남(481억7천800만달러·8.9%)·홍콩(319억1천400만달러·5.9%)·일본(284억1천200만달러·5.2%) 순이었다.

'신남방 정책'의 대상인 말레이시아(88억4천600만달러·1.6%)가 10대 수출국에 처음 진입했다.

5대 수입 상대국은 중국(1천72억2천만달러·21.3%)·미국(618억7천200만달러·12.3%)·일본(475억7천500만달러·9.5%)·사우디아라비아(218억1천400만달러·4.3%)·베트남(210억7천100만달러·4.2%)이었다.

연합뉴스

2019년도 10대 수출·수입 품목
[관세청 제공=연합뉴스]



우리나라가 많이 수출하는 품목은 반도체(939억3천500만달러)로, 전체 수출액(5천423억3천300만달러)의 17.3%를 차지했다.

자동차(430억4천만달러·비중 7.9%), 석유제품(406억4천800만달러·7.5%), 자동차부품(225억3천600만달러·4.2%), 평판디스플레이(204억9천300만달러·3.8%)가 뒤를 이었다.

2018년과 비교해 반도체(-25.9%), 무선통신기기(-17.6%), 평판디스플레이(-17%), 석유제품(-12.3%) 등의 수출이 줄었다.

5대 수입 품목은 원유(701억9천300만달러·비중 13.9%)·반도체(470억3천만달러·9.3%)·천연가스(205억7천500만달러·4.1%), 석유제품(175억3천600만달러·3.5%)·석탄(142억1천200만달러·2.8%)으로 집계됐다.

석유제품(-18.2%), 석탄(-14.9%), 원유(-12.7%) 등의 수입은 감소했지만 무선통신기기(9.6%), 반도체(5.1%) 등은 오히려 늘었다.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