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9388 0252020012857729388 02 0201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0176379000 1580176419000 related

'우한 폐렴' 공포에… 편의점 마스크, 손세정제 판매 폭증

글자크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설 연휴 기간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개인 위생용품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28일 편의점 CU는 국내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한 20일부터 27일까지 마스크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월 같은 기간 대비 10.4배 급증했다고 밝혔다.

CU 측은 "마스크의 경우 미세먼지 영향 등으로 겨울철에 평소보다 5∼8배가량 판매가 증가하지만, 연휴 기간 우한 폐렴 우려가 겹치면서 증가 폭이 더 늘었다"고 분석했다.

가글 용품과 손 세정제의 매출이 각각 162.2%, 121.8% 늘었고, 특히 연휴 기간(24∼27일)에는 감기약(250.2%)과 해열제(181.8%) 등 안전상비약 매출도 급증했다.

조선일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S25에서도 연휴 기간 마스크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는 413%, 직전 주 같은 요일(17∼20일)보다는 350% 늘었다. 손 소독제 매출은 전년 대비 429%, 전주 대비 343% 증가했다. 세븐일레븐 역시 연휴 기간 마스크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6.2배, 손 소독제는 4.5배 늘었다. 전주 대비로는 마스크 매출은 340%, 손 소독제 매출은 222.4% 늘었다.

위생용품 판매는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급증했다. 옥션은 24∼27일 마스크 판매량이 전주 같은 요일보다 2810%나 증가했고, 핸드워시(744%)와 액상형 손 세정제(678%), 손 소독제(2927%) 판매도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G마켓에서는 마스크 매출이 전주 같은 요일보다 9118%나 늘었고, 핸드워시(3545%)와 액상형 손 세정제(1만6619%), 손 소독제(4496%) 등도 급증했다.

일부 편의점 매장에서는 마스크 품귀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 CU 측은 "공항과 터미널, 휴게소 등에 위치한 매장에서는 마스크가 동날 만큼 수요가 몰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윤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