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7564 0032020012857727564 03 0304002 6.1.2-RELEASE 3 연합뉴스 56629614 false true true false 1580173867000 1580173880000 EU 브렉시트 협상 영국 단일 시장 2001281531 related

EU 브렉시트 협상 대표 "영국에 단일시장 양보 결코 없다"

글자크기

유럽 내 영국인들, EU에 서한…"이동·직업활동 자유 보장하라"

연합뉴스

미셸 바르니에 유럽연합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미셸 바르니에 유럽연합(EU)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협상 수석대표는 27일(현지시간) 영국과의 향후 무역 협상에서 단일시장 접근권을 두고 양보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바르니에 대표는 이날 북아일랜드 벨파스트 퀸즈대학에서 진행한 강연에서 단일시장을 EU가 국제적인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근간으로 꼽으며 "단일시장 측면에서 (영국과의) 절충은 절대, 절대, 절대 없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단일시장을 떠나고, 관세동맹을 떠난다면 대가를 치러야 하지만 지난해 내가 목격한 것은 영국이 이러한 대가를 과소평가 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이제는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바르니에 대표의 이날 발언은 최근 영국 정치권을 중심으로 EU가 이달 31일 브렉시트 후 진행할 협상에서 유연성을 발휘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오는 데 따른 반박으로 풀이된다.

EU는 브렉시트 후에도 영국 상품들이 현재 EU 단일시장에서 누리고 있는 수준의 혜택을 계속해서 받으려면 EU가 정한 규칙을 따라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바르니에 대표는 EU가 영국과의 무역 협상에서 유연하고 실용적인 태도를 취할 용의가 있었으나, 영국 스스로 마찰 없는 무역을 불가능하게 만들었다고 꼬집었다.

그는 "만약 우리가 타결에 이르지 못한다면 평상시처럼 사업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고 특히 무역 측면에서 낭떠러지에 몰리는 위기를 마주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바르니에 대표는 "영국이 EU 단일시장을 떠날 때 유럽 사회가 정한 규제도 따르지 않겠다는 것인지 명확하지 않다"며 "우리는 이 중요한 질문의 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앞으로 영국과 무역 협상에 있어서 브렉시트 탈퇴협정의 법적 구속력을 강조하며 "영국의 EU 탈퇴협정이 모든 면에서 철저하고 엄격히 준수돼야 한다. 브렉시트 전환(이행)이라는 가면 뒤에 숨어 (탈퇴협정을)재논의할 수는 없다"고 단호히 말했다.

EU와 영국 양측은 EU 탈퇴협정에서 브렉시트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오는 2020년 말까지 전환기간을 설정한 바 있다.

한편, 유럽에서 거주하거나 근무하는 영국 시민들의 연합체인 '유럽의 영국인들'(British in Europe)은 바르니에 대표에게 이날 보낸 서한에서 영국과 협상할 때 자신들의 지위를 또다시 볼모로 삼지 말아 달라고 촉구했다.

제인 골딩, 니콜라 해턴 공동대표는 "유럽에 사는 영국인들이 추후 협상에서 흥정 대상이 돼서는 안 된다"며 유럽 곳곳에 퍼져 있는 영국인들의 이동할 권리와 일할 수 있는 권리를 보호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달 31일 공식 발효되는 EU 탈퇴 협정에는 영국이 아닌 다른 EU 회원국에 거주하는 영국인의 지위를 보장하는 방안이 담기지 않았기 때문에 이 사안은 추후 협상에서 다뤄질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