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6356 1132020012857726356 01 0101001 6.0.26-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71778000 1580172018000 related

안철수, 손학규에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 제안

글자크기

손학규 “최후 통첩 하러 온 것으로 느껴”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은 27일 손학규 대표에게 당을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체제로 전환할 것을 제안했다.

안 전 의원은 특히 자신이 직접 비대위원장을 맡겠다는 뜻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손 대표와 40여분간 비공개 대화를 나눈 뒤 기자들과 만나 '어려움에 처해있는 당을 어떻게 살릴 것인지, 그 활로에 대해서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며 '내일 의원단 (오찬) 모임이 있어서 그 전까지 고민해보시고 답을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안 전 의원 측에 따르면 안 전 의원은 이 자리에서 '당을 살리기 위해서는 지도체제 재정립 또는 교체가 필요하다'며 당을 비대위로 전환하거나 전 당원 투표를 통해 새 지도부 선출하는 방법, 손 대표에 대한 재신임투표 등 3가지를 제안했다.

비대위 전환의 경우 비대위원장을 안 전 의원이 맡거나 전당원투표에 따라 비대위원장을 당원이 결정하도록 하자는 제안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재신임투표를 실시해서 손 대표가 재신임 받으면 현 지도체제에 대한 이의제기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안 전 의원이 자리를 뜬 지 10분가량 지난 뒤에야 집무실에서 나온 손 대표는 '(안 전 의원이) 지도체제 개편이 있어야 하지 않겠냐면서 그 대안으로 비대위 구성과 재신임 여부 등에 대한 전 당원 투표 등을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비대위를 누구한테 맡길 거냐고 했더니 자기한테 맡겨주면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며 '안 전 의원이 대화가 마무리될 쯤에 이런 이야기를 한 뒤 지금 답을 주지 말고, 내일 의원들 모임 있을 때까지 고민해보고 답을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안 전 의원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도체제 개편과 비대위 구성을 이야기한 것은 손 대표는 물러나달라는 뜻'이라며 '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독자적인 행보를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손 대표 측 관계자도 '사퇴하라고 명시적으로 말하지는 않았지만 최후 통첩을 하러 온 것으로 느꼈다'고 전했다.

다만 손 대표가 사퇴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

손 대표는 안 전 의원의 제안에 대해 '검토해보겠다'면서도 '예전에 유승민계에서 했던 이야기와 다른 부분이 거의 없다. 지도체제 개편을 해야 하는 이유나 구체적인 방안이 없었고, 왜 자신이 비대위원장을 맡아야 하는지에 대한 것도 없었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이어 '(손 대표가) 물러나라는 이야기로 들린다'는 말에는 '글쎄요'라며 대답을 피했다.

엄지영 기자 circle@kukinews.com

쿠키뉴스 엄지영 circle@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