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5922 0032020012857725922 04 0401001 6.0.27-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true true true false 1580171249000 1580194001000 독일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 2001281702

독일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첫 확진 환자 나와(종합)

글자크기

프랑스 이어 유럽서 두 번째…"환자 상태 안정적"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독일에서도 중국 우한(武漢)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처음으로 나왔다.

연합뉴스

코로나바이러스란 (CG)
[연합뉴스TV 제공]



독일 바이에른주 보건 당국 대변인은 바이에른주 슈타른베르크에 거주하는 남성의 '우한 폐렴' 감염이 확인됐다고 27일 밤(현지시간) 밝혔다. 슈타른베르크는 바이에른주의 주도인 뮌헨에서 남서쪽으로 약 30㎞ 떨어진 작은 도시이다.

유럽 국가 가운데 확진자가 나온 것은 프랑스에 이어 독일이 두 번째다.

앞서 프랑스 보건 당국은 최근 중국에 다녀온 3명의 감염이 확인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

바이에른주의 보건식품안전청(LGL)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확진자는 현재 안정적인 상태이며 격리된 채 치료를 받고 있고, 의료진이 이 환자를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들에게 '우한 폐렴'의 증상과 위생 수칙, 감염 경로 등에 대해 충분하게 설명했다고 밝혔다.

LGL 대변인은 아울러 바이에른주 주민들에게 '우한 폐렴'이 감염될 가능성은 현재로선 낮은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그러나 확진된 환자의 신원과 감염 경로 등 세부 정보는 밝히지 않았다.

한편, 프랑스에서 나온 확진자 3명 가운데 2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武漢) 출신의 31세, 30세 남녀로 지난 18일 프랑스 여행을 위해 입국했으며 현재 파리 시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통행이 차단된 중국 우한의 외부 연결 도로
(우한 AFP=연합뉴스) 중국 우한 시민들이 외부로 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 지난 25일 경찰이 도로를 차단하고 있다. jsmoon@yna.co.kr



다른 1명은 보르도에 거주하는 48세 중국계 프랑스인으로 최근 중국에 다녀왔으며 중국에서 잠시 우한에 체류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까지 '우한 폐렴'으로 인한 중국 내 사망자가 81명, 확진자는 3천명에 육박하는 가운데, 한국과 미국, 호주, 대만, 태국, 네팔, 베트남, 사우디아라비아, 싱가포르 등 지구촌 곳곳에서 확진 환자가 나오고 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