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5840 0012020012857725840 01 0101001 6.0.26-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71100000 1580178489000 related

[속보]‘미투 논란’ 원종건, 영입인재 자격 반납···“의혹 사실 아니다”

글자크기
‘미투(Me too·나도 고발한다) 가해 논란’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씨(27)가 28일 해당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다만 원씨는 논란 자체만으로도 죄송하다면서 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한다고 밝혔다.

원씨는 이날 국회에서 회견을 열어 “한때 사귀었던 여자친구가 저와 관련한 내용을 인터넷에 올렸다. 논란이 된 것만으로도 당에 누를 끼쳐 그 자체로 죄송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원씨는 “올라온 (의혹)글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실수가 있던 청춘이지만 분별 없이 살지 않았다”면서 “파렴치한 사람으로 불려 참담하다”고 했다.

원씨는 “민주당으로 영입돼 남들 이상 주목과 관심을 받은 이상 남들 이상의 엄중한 책임과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게 합당할 거 같다”고 했다.

이어 “손을 내밀어준 민주당이 선거가 목전에 있다. 아무리 사실관계를 토로해도 진실공방을 견디기 힘들다”며 “제가 한때 사랑했던 여성이 주장·진실 여부와 별개로 이제라도 함께 고통받는 게 책임있는 자세라 생각한다. 홀로 진실을 밝히고 명예를 회복하겠다.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은 채 곧바로 자리를 떠났다.

지난 27일 자신을 원씨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ㄱ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원씨는 여자친구였던 저를 지속적으로 성 노리개 취급해왔고 여혐(여성혐오)과 가스라이팅으로 저를 괴롭혀왔다”고 주장했다. ㄱ씨는 “엄연히 데이트폭력이었고, 전 진심으로 사과를 받고 싶었는데 그는 전혀 미안하다고 하지 않았다”며 “공인이 아니어도 충분히 비판받아 마땅한 사건인데 이대로 묻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ㄱ씨는 자신의 폭로를 뒷받침할 증거라며 폭행 피해 사진, 카카오톡 대화 캡처 등을 제시했다.

해당 글이 일파만파 퍼지자 당원 게시판에는 원씨 영입을 재검토하라는 글이 170여개 이상 올라왔다.

원씨는 14년 전 시각장애인 어머니와의 이야기로 방송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다. ‘이 남자’(20대 남자)라는 점에서도 주목을 받았다. 지난 23일에는 영입 인사 가운데 처음으로 지역구 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경향신문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씨가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데이트 폭력 논란과 관련해 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한다고 밝히고 있다. 다만, 인터넷에 올라온 해당 의혹은 부인했다. /김영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윤나영 기자 nayoung@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