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4372 1112020012857724372 04 0402002 6.0.26-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68504000 1580168512000

우한시 "발열환자 1만5,000명 달해"...베이징에선 첫 사망자

글자크기

발열환자, 과거 비슷한 시기의 5배 규모

베이징에선 22일 확진받은 50세 남성 사망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우한 폐렴’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최근 며칠간 1만5,000명의 발열 환자가 발생했다고 우한 당국이 밝혔다. 수도 베이징시 당국은 수도에서 처음으로 우한 폐렴 사망자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27일(현지시간)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마궈창 우한시 당서기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근 며칠간 우한에서는 발열 환자 진료가 최고조에 달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마 당서기는 “과거 비슷한 시기 우한시 전체 발열 환자가 3,000명 수준인 것과 비교하면 상당한 수의 발열 환자가 병원을 찾았다”면서 “발열 진료를 위해 의료 자원을 풀가동했음에도 많은 환자가 길게 줄을 늘어서야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 당국은 신속하게 해결책을 마련했다”며 “우리는 전 시민에게 가정 내에서 체온을 측정한 뒤 세 차례 이상 이상 징후가 나면 지역에 설치된 의료 서비스 센터에 방문할 것을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에도 더 명확한 발열 증세가 나타난다면 우한시 내에 62개 치료 병원에 방문하도록 했다”면서 “이런 조치를 통해 최근에는 병원에 기다랗게 늘어선 대기 줄 문제가 어느 정도 완화했다”고 덧붙였다.

마 당서기는 우한 내 병원 의료진의 의료 방호복 등 의료용품 부족에 대해서는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로 인해 의료용품 공장 가동률이 현저하게 낮아진 상황에서 마스크와 고글, 방호복 등 의료용품 부족 현상이 지속하고 있다”며 “긴박한 현 상황에 따라 관련 생산 시설 노동자들이 복귀해 생산율이 높아질 것으로 보여 차차 이 문제는 나아질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수도 베이징에서도 이날 우한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가 처음으로 나왔다고 CCTV가 베이징시 보건 당국자를 인용해 전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사망자는 신종 코로나 발원지인 우한에 다녀온 50세 남성으로 지난 22일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CCTV는 소개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