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4330 1102020012857724330 08 0805001 6.0.27-RELEASE 110 조선비즈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168314000 1580168340000 우한 폐렴 2001281315

정부, 의약단체와 29일 '우한 폐렴' 대응 방안 논의한다

글자크기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국내서 잇따라 발생하면서 확산 우려가 커지자 정부와 의약단체들이 만나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28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박능후 장관은 오는 29일 서울 시내에서 대한의사협회장 등 주요 의약 단체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조선비즈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오른쪽)이 27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 1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에선 시간이 흐를수록 확진자 수가 늘고 있다. 28일 오전 8시 현재 국내 우한 폐렴 확진 환자는 4명이다. 첫 번째 확진 환자인 36세 중국인 여성을 뺀 나머지 3명은 50대 한국인 남성들이며 두 명은 초기 증상이 경미했고 두 명은 무증상 상태로 공항 검역을 통과하고 일상 생활을 하다가 증상이 나타나 확진 환자로 판정받았다.

보건당국은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커지자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지난 27일 한단계 격상했다. 국내 감염병 위기 경보가 '경계'로 올라간 것은 지난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가 유행했을 때 이후 처음이다.

메르스가 기승을 부렸던 2015년 때도 감염병 위기 경보를 '주의' 단계로 높인 뒤 이를 유지하며 대응했다. 2018년 메르스 확진자 1명이 발생했을 때도 감염병 위기 경보는 '주의'에 머물렀었다.

감염병 위기 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로 나뉜다. ‘주의’의 경우, 해외 신종감염병이 국내로 유입됐을 때 적용되는 단계다. 이번에 발령된 ‘경계’ 단계는 국내 유입된 해외 신종감염병이 제한적으로 전파될 때 해당한다.

질병관리본부 ‘감염병 위기관리 기본방향’에 따르면 국내 유입된 해외 신종 감염병이 제한적으로 전파된 경우, 국내에 원인불명 및 재출현 감염병이 지역사회에 전파됐을 때 감염병 위기 경보를 경계로 격상하고 중앙사고수습본부를 보건복지부에 설치한다.

수습본부는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방역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파견 인력을 배치하고, 실시간 상황 공유 등을 지원한다. 시군구별 보건소와 지방의료원 등에 의심 환자를 맡아볼 수 있는 선별 진료소를 두는 등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도 나선다.

박 장관은 이 같은 일환으로 29일 중앙사고수습본부장 자격으로 의약 단체장들과 만난다. 이 자리에서 의사협회는 우한 폐렴 확산 예방을 위해 중국 후베이성(우한시 포함) 입국자에 대한 전수조사 필요성을 재차 강조하고, 나아가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해 중국에서 들어오는 사람들에 대한 전면적인 입국 금지 조치 등도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의사협회는 지난 26일 담화문을 내고 "중국발 입국 금지를 준비해야 한다"고 제안한 바 있다. 최대집 의사협회장은 "현재는 중국 관광객에 대한 입국 금지가 필요하지 않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며 "중국의 환자 변화 추이를 시간 단위로 쪼개 관찰하고 필요하다면 신속하게 중국 관광객에 대한 입국 금지를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사회에서 우한 폐렴 2차 감염 환자가 나타나거나 전국적으로 환자 수가 급증할 때는 가장 높은 '심각' 단계로 올라가게 된다.

전효진 기자(oliv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