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4008 0032020012857724008 03 0301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167166000 1580167174000 related

대신증권 "신종코로나 공포에 증시 단기 변동성 확대 우려"

글자크기
연합뉴스

'신종코로나 비상' 마스크 쓴 관람객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27일 오후 서울 경복궁을 찾은 관람객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2020.1.27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곽민서 기자 = 대신증권[003540]은 28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으로 증시의 단기 변동성이 확대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경민 연구원은 "글로벌 증시는 당분간 우한 폐렴 이슈로 인해 불안한 흐름을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며 "감염병의 확산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되며 글로벌 교역과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불안감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가뜩이나 글로벌 증시가 최근 과열 부담이 높아진 상황임을 고려할 때 변동성 확대를 경계해야 한다"며 "특히 설 명절 이후 중국 내 질병 확산 속도가 빨라질 경우 공포 심리는 극대화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그는 "감염병 발생이 실제로 글로벌 경기·증시에 미치는 영향력은 제한적"이라면서 "2000년 이후 감염병 공포가 경기 방향성을 바꾼 경우는 없었으며, 주식시장도 단기 변동성 확대 이후 기존 추세를 이어갔다"고 강조했다.

그는 "실제로 지난 1981년 후천성 면역결핍증(AIDS) 발병 이후 전 세계적으로 13번의 감염병이 발생했는데, 발생 이후 1개월·3개월·6개월 글로벌 주식시장 수익률은 각각 0.44%, 3.08%, 8.50%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최근 글로벌 펀더멘털(기초여건)은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며 미중 무역 합의와 경기 부양 정책 등이 추가적인 펀더멘털 개선세에 힘을 실어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이번에도 증시는 단기 변동성 확대 이후 상승 추세를 이어갈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mskwa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