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3810 0142020012857723810 06 0602001 6.0.2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66243000 1580166246000 머니게임 고수-심은경 히어로 2001281145 related

‘머니게임’ 고수-심은경, 경제 히어로의 탄생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머니게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지금까지 이런 히어로는 없었다. ‘머니게임’ 고수-심은경이 응원할 수 밖에 없는 ‘경제 히어로’에 등극했다.

tvN 수목드라마 ‘머니게임’은 고수(채이헌 역)-이성민(허재 역)-심은경(이혜준 역)을 비롯한 배우들의 폭발적인 연기와 선 굵은 연출력 그리고 신선한 소재에 다이내믹을 더한 스토리로 호평을 얻고 있다. 이 가운데 거대한 모피아에 맞서 우리나라를 살리기 위해 한 배를 탄 고수-심은경의 고군분투에 시청자들의 박수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채이헌과 이혜준이 손을 잡고 ‘정인은행’을 외국계 펀드 바하마에 매각하려는 거대한 게이트를 막고자 금융비리의 증거를 언론에 제보하며 허재의 발목을 잡았다. 하지만 허재의 비열한 역공으로 이혜준이 징계위에 회부돼 기재부 파면위기에 몰리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4회 말미에 채이헌이 이혜준의 징계위 회의장에 들이닥쳐 징계절차를 막아 세우는 등 바하마를 등에 업은 허재와 채이헌-이혜준의 엎치락뒤치락 대결이 펼쳐지고 있다.

이처럼 고수-심은경은 기울어진 운동장 한복판에서, 여타 히어로 무비 주인공처럼 복면하나 쓰지 않고도 목숨 건 치열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극중 심은경은 어려운 형편 속에서 필사의 노력으로 경제관료가 된 인물. 따라서 ‘시시해지기 싫었다(4회)’는 이유로 지불해야 하는 대가가 ‘삶’ 그 자체라는 점에서 시청자들의 연민과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그런가 하면 고수는 ‘책임감’으로 깊은 감명을 주고 있다. 나라의 경제를 책임지는 관료로서의 책임감, 자신을 믿고 따르는 후배에 대한 선배로서의 책임감 등 당연한 것들이 당연하지 않은 세상 속에서 고수의 행동이 영웅적이다.

그런가 하면 멋진 캐릭터뿐만 아니라 고수-심은경의 연기호흡, 동료로서의 케미스트리 역시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서는 “고수-심은경 나오면 몰입도가 쭉쭉 올라감. 연기 너무 잘하고 케미도 좋고(whdns**)”, “정말 고수 같은 선배 있으면 버틸 수 있다. 고수-심은경 투샷 너무 따숩다(dbduda**)”, “이헌 혜준 정의구현길 가즈아(uhaha**), “이 시대에 반드시 있어야 할 사람들. 그리고 반드시 필요한 드라마(just**)”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