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3182 0292020012857723182 06 0602001 6.0.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61860000 1580161943000 related

"댓글 두려워"..'아이콘택트' 길, 3년전 결혼→아내·아들 밝히지 못한 이유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하수정 기자] 길이 3년 전 결혼해 아내와 아들이 있지만, 이를 알리지 못한 이유를 공개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음주운전으로 활동을 중단한 뒤, 3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 길이 눈맞춤방에 등장했다.

MC 강호동, 이상민, 하하는 길의 출연을 전혀 몰랐고, "이게 말이 되냐? 지금 소름이"라며 크게 놀랐다.

길은 개리와 힙합듀오 리쌍으로 활동하면서 국민 예능 '무한도전'에도 출연하는 등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길은 2004년과 2014년 음주단속에 걸려 벌금형을 선고 받아 실망감을 안겼다. 이어 2017년 6월 28일 서울 남산3호터널 입구에서 자신의 차를 세워두고 잠을 자다가 또 다시 경찰의 음주단속에 적발됐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165%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으며, 처음에는 음주운전 사실을 부인하다 나중에 혐의를 인정하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같은 잘못을 세 번이나 반복한 길은 모든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고, 2017년 이후 지금까지 자숙의 시간을 보냈다.

그는 "일단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며 "나와 내 음악을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에게 너무 실망감을 드렸다. 정말 죄송하다. 지금도 이 자리에 앉아 있는 게 잘하는 일인지 잘못하고 있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 (음주운전 사건 이후) 처음 몇 달은 밖에 나가질 않았다. 못 나가겠더라. 이런 내가 있는 것 자체만으로도 내 자신이 싫었다"고 밝혔다.

길은 '음악을 해서 뭐하나..음악으로 보답을 해? 말도 안 되지'라는 생각에 모든 악기를 치우고 산속으로 들어갔다. 자연스럽게 연예계 동료들과도 연락을 끊고 "그냥 유령처럼 살았다"고 했다.

장모님은 "자기가 저지른 일인데 어쩌겠나. 자업자득이다. 그때 우리 딸도 날카로워져 있었다. 이런 말 해도 괜찮을지 모르겠는데, '헤어지라고 말하면 안 될까, 헤어졌으면 좋겠어. 이건 아닌 것 같아'라고 했다. 그런데 그땐 이미 뱃속에 우리 손자가 있었다"며 헤어질 수 없었다고 했다.

앞서 길은 결혼설과 득남설에 휩싸였지만, 주변 관계자들이 이를 부인해 궁금증을 높였다. 이에 대해 "3년 동안 나에 대한 여러가지 소문이 있었다. '결혼했다. 아이를 낳았다' 이런 얘기가 있었는데, 3년 전에 아내와 언약식을 하고, 2년 전에 아들이 생겼다. 주위에 아는 분들이 지금도 많지 않다"고 고백했다.

길은 "타이밍은 놓친 거다. 일단 내가 누군가를 만난다는 것 자체가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했을 때였고, 또 주위의 친구들과도 연락을 끊은 상태여서 나와 연락이 안 닿으니까 내가 아들을 낳았다는 걸 아무도 모르고 있었다. 기자분들이나 여러 매체에서 내 주위 분들에게 연락이 왔는데 당연히 아니라고 그럴 리가 없다고 했다. 그걸 나중에 알고 나서 다시 바로 잡고 싶은데, 타이밍을 놓치니까 걷잡을 수 없었다. 축복 받으면서 결혼하고 아들의 돌잔치도 해야하는데 다 못했다"고 말했다.

OSEN

이에 장모님은 "섭섭했다. 기사가 났을 때 맞다고 하면 얼마나 좋았을까. 내가 너무 화가났다. 임신해서 애 낳으면 축하 받아야할 일이고, 행복하고 좋아야 하는데, 절대 그게 아니었다. 어둡고, 슬펐다. 아기가 꼬물꼬물하니 얼마나 예쁘겠나. 그런데 난 (사위가 미워서) 손자도 보고 싶지 않았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길은 "아내와 나, 아들과 내가 찍은 사진은 있는데, 가족이 모두 다 같이 찍은 사진은 없다. 그게 가슴 아프다"며 "결혼식을 더 미루면 안 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데, 올해 여름에 아내의 외할머니가 돌아가셨다. 장례식장에 갔는데, 사위라서 자리를 지켜야 했다. 그런데 장모님이 사람들이 오니까 '나가서 차에 있어라'고 하시더라. 조문객들이 오시면 차에 가 있다가 새벽에 정리할 때 되면 들어가서 앉아 있다가, 그렇게 3일 동안 있으면서 '더이상 결혼식을 미루면 안 되겠다' 싶었다. 장모님이 떳떳하게 '내 딸이 시집갔다. 내 딸이 애가 있다. 손자가 생겼다'라고 주위분들에게 말을 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용기를 낸 이유를 설명했다.

길과 장모님은 눈맞춤방에서 만났지만, 한동안 서로의 눈을 바라보지 못했다. 사위 길은 "죄송하다"라는 말을 반복했다.

장모님은 "난 꼭 물어볼 게 한 가지가 있다. 그때 우리 딸하고 결혼 기사가 났었다. 사실무근이라고 나오던데, 왜 안 밝혔는지, 왜 그랬는지 궁금하다. 사실 섭섭했다. 인정했다면 순조롭게 풀리지 않았을까 싶다. 우리 딸도 꿈이 있었고, 하고자 하는 일이 있었다. 그런데 이제는 바깥을 마음대로 출입 하지 못한다. 숨어 있어야 하고, 숨겨져 있어야 한다. 난 그러자고 키운 건 아니다. 그래서 자네가 밉다"고 털어놨다.

길은 "내가 두려움이 컸고, 기사화 됐을 때 그 밑에 달릴 댓글에 아내와 장모님이 상처 받지 않을까 걱정했다. 이런 저런 생각을 할때 아내가 '오빠 하고 싶은 대로 해' 그렇게 얘기를 해주니까 장모님 생각은 안 하고, 그냥 우리가 판단했다"며 사죄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모님은 "정식 사위로 인정받고 싶으면 결혼식을 하면 된다. 결혼식을 올리고 나면 그땐 받아들일 것 같다. 지금은 아니다"라며 눈맞춤방을 나갔다.

/ hsjssu@osen.co.kr

[사진] ' 아이콘택트'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