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3135 0232020012857723135 03 0301001 6.0.26-RELEASE 23 아시아경제 56656523 false true true false 1580161218000 1580161916000 related

"北, 보유외화 대폭 축소 시 물가·환율 급등"

글자크기

北 물가 안정되는 모습…"가치저장용 외화량 증감만 있어"

"거래용 외화까지 감소하면 경제적 충격 커질 가능성"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북한이 보유한 외화가 실물거래를 뒷받침하기에도 부족한 수준으로 축소된다면 북한의 물가와 환율은 동시에 급등할 거란 연구결과가 나왔다.


28일 한국은행 BOK경제연구에 실린 '달러라이제이션이 확산된 북한경제에서 보유외화 감소가 물가·환율에 미치는 영향'에 따르면 보유외화 규모가 축소되면 환율이 상승하기 시작하고 그 정도가 커지게 되면 물가와 환율이 동시에 상승하게 될 것으로 나타났다. 달러라이제이션은 미국이 아닌 다른 국가가 미국 달러화를 자국의 공식 통화로 사용하는 것을 말한다.


이 연구는 통화량 변화가 물가에 영향을 미치는 화폐수량설에 기반하되 북한경제의 특수성을 반영한 모형으로 분석한 결과다.


보고서는 축소되기 시작하는 초기 단계에서는 주로 가치저장용 외화가 줄어들기 때문에 물가와 환율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진단했다. 2014년 기준 북한의 거래용 외화는 10억~23억5000만달러, 가치저장용 외화는 20억1000만~42억8000만달러, 이를 모두 합한 외화는 30억1000만달러~66억3000만달러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초기 단계에서는 외화유입 감소를 가치저장용 외화를 활용해 대응할 수 있는 수준이라는 분석이다.


현재 북한의 외화 감소 수준이 실물거래를 뒷받침하기에 부족하지 않기 때문에 북한 물가와 환율이 안정된 모습을 보인다는 것이 근거다.


하지만 지속적인 가치저장용 외화가 소진되고 거래용 외화가 줄어들기 시작하는 중간 단계에서는 환율이 상승하고 물가는 하락하는 상황이 나타난다고 내다봤다.


문성민 북한경제연구실 선임연구위원은 "2017년 이후 북한 외화수지가 큰 폭으로 적자를 보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물가가 안정되는 모습은 가치저장용 외화량 증감만 있어 실제 물가가 변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외화가 더 줄어 거래용 외화까지 감소하는 상황이 된다면 물가와 환율이 급등하는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선임연구위원은 또 "환율이 조금 오르고, 쌀 가격이 조금 내려간 현상이 있기는 하지만 이를 거래용 외화가 줄어드는 상황이라고 판단하기는 조금 이르다"며 "아직까진 가치저장용 외화가 줄어드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향후 대북제재가 지속되면서 거래용 외화까지 감소할 경우 환율 및 물가가 급등하는 등 북한의 경제적 충격이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했다.


그는 "북한의 물가·환율이 급등하게 되면 우리 외환위기 같은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면서도 "북한 경제는 통제경제·계획경제기 때문에 북한 경제 전체를 위기 상황으로 만들 것인지에 대해서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