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3076 0512020012857723076 06 0602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60600000 1580167127000 related

[RE:TV] '아이콘택트' 길, 장모와 눈맞춤으로 방송 복귀…자숙 후 3년만에

글자크기
뉴스1

채널A '아이콘택트'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아이콘택트' 길이 3년 만에 방송에 복귀하며 그동안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서는 장모의 소환으로 3년 만에 방송에 모습을 드러낸 가수 길의 이야기가 이어졌다.

길은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저와 제 음악을 사랑해주셨던 많은 분들에게 너무 큰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합니다"라며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사과했다.

이어 길은 "몇 달은 밖에 나가질 않았다. 못 나가겠더라. 이런 내가 있는 것 자체만으로 제 자신이 싫더라. 음악으로 보답을 해? 말도 안 된다는 생각에 악기들을 다 치웠다"고 고백했다. 그러다 혼자 남게 되고 자연스럽게 동료들과도 연락을 안 하게 되었다며 "유령처럼 살았던 것 같다"고 밝혔다.

길이 일으킨 문제에 대해 장모는 "자기가 저지른 일인데 어떻게 해. 자업자득인데. 헤어졌으면 좋겠다고 하고 싶었지만 이미 딸 배 속에 손자가 있었다"고 밝히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길은 지금의 아내와 3년 전, 언약식을 하고, 2년 전에 아이가 생겼음을 밝혔다.

길은 자신이 누군가를 만나는 것 자체가 잘못된 일이라는 생각과 동시에 주위의 친구들과 연락이 끊겨 결혼과 득남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장모는 "알릴 곳이 없다. 축하해야 할 일인데, 어둡고, 슬프고, 난 보고 싶지 않았다. 정말 싫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더불어 장모님은 길과 함께 은둔생활을 하다시피 하는 딸과 손자를 안타까워하며 "딸과 손자가 자유로웠으면 좋겠다. 맘껏 돌아다녔으면 좋겠다. 그래야만 사위를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다"고 진심을 전했다.

길은 아내와 아들이 "마치 같이 반성하는 사람의 마음으로 지냈다"라며 미안함을 전했다. 이어 장모는 결혼설이 기사로 알려질 당시, 길이 떳떳이 결혼 사실을 밝히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원망했다. 길은 자신뿐만 아니라 가족에게도 나쁜 글들이 달릴까 아내와 둘만이 상의해 그런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혼자 받아야 되는 벌인데, 가족들한테 피해만 끼치고"라며 또 한 번 장모에게 사과했다.

끝내 장모는 길과의 눈맞춤 후, 길이 정식으로 결혼식을 올리기 전까지는 정식으로 사위로 인정해 줄 수 없다는 마음을 밝히며 깊은 대화를 마무리했다.

한편, 채널A ' 아이콘택트'는 특별한 사연을 가진 이들이 '눈맞춤'이라는 첫 경험을 통해 진심을 전하는 '침묵' 예능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9시5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