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3071 0512020012857723071 01 0103001 6.0.2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60600000 1580160612000 민심 민생 검찰 학살 2001281031 related

한국당, 오늘 '검찰학살 TF' 첫 회의…"총선 승리해 특검추진"

글자크기

"공수처 실체는 文정권 비리은폐처…비리 밝혀낼 것"

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2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에 반발해 자체 태스크포스(TF)을 구성한 자유한국당이 28일 첫 회의를 진행한다.

추 장관은 최근 고위간부 인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검찰청 참모진 전원을 물갈이했다. 이후 검찰은 중간간부·평검사 인사가 단행된 지난 23일 검찰이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추 장관은 이를 '날치기 기소'라며 사실상 감찰을 예고한 상태다.

한국당은 이를 '검찰 학살'로 규정하고, 청와대와 추 장관을 향한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이와 함께 "향후 출범하게 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수사를 통해 저들의 범죄행위가 낱낱이 드러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한 최 비서관을 두고 공수처의 진짜 목적은 현 정권의 '범죄은폐'라고 했다.

여기에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윤 총장을 건너뛰고, 추 장관에게 직접 사무보고를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한국당의 비판은 더욱 강해졌다.

한국당은 권성동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고 김진태·장제원·이은재·주광덕·정점식·곽상도·강효상·최교일 의원이 위원을 맡는 TF를 통해 대응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29일에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추 장관을 상대로 긴급 현안 질의를 가질 계획이다.

이같은 흐름은 4·15 총선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한국당은 의석수가 부족해 공수처설치법, 검경수사권 조정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를 막지 못했다고 판단한다. 이 때문에 압도적 승리로 문재인 정권을 견제하고, 국회에서 다수의 횡포를 막겠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문재인 대통령 측근이나 청와대 관계자 사건에 대해 특검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국회 다수를 차지하는 것이 필요하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최 비서관이 자신에 대한 기소를 말하면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거론해 협박한 것"이라며 "자신들을 수사하려는 검사는 공수처를 통해 잡아넣고 모든 비리와 범죄를 은폐하겠다는 것이다. 공수처가 문재인 정권의 비리은폐처라는 것은 실토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 공수처를 왜 밀어붙였는지 속내가 드러낸 것"이라며 "현재 숫자가 부족해 저쪽(민주당)에서 특검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이겨 제대로 특검을 하겠다. 그래서 검찰을 학살한 이 정권의 비리를 낱낱이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asd123@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