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3040 0532020012857723040 04 0402001 6.0.26-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60153000 1580160267000

탈레반 "미군 수송기 격추" 주장에 美 “상황 주시중”

글자크기

탈레반 대변인 "미 군용기 아프간 가즈니주 추락, 탑승자 전원 사망" 주장

미 중부 사령부 대변인 "보도 알고 있다. 상황 주시중"

CBS노컷뉴스 김중호 기자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프가니스탄 탈레반이 미군 수송기를 격추해 탑승자 전원이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미국은 이에 대해 신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27일(현지시간) 미군 병력을 수송하던 군용기를 아프가니스탄 가즈니주에서 격추했다고 밝힌 탈레반 반군 대변인의 주장을 보도했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미국 점령자들의 군용기가 (아프간 동부) 가즈니주(州)에 추락했다"며 "모든 탑승자는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AFP는 아프가니스탄 동부에서 미군 군용기가 추락해 반군 통제 지역으로 떨어졌다고 전했다.

아프가니스탄 사고 지역 기자인 타릭 가즈니왈은 AP 통신에 사고 지점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불타는 비행기 잔해와 시신 2구를 봤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아프가니스탄의 24시간뉴스 전문 TV 채널도 추락한 비행기가 미 공군에 속한 것일 수 있다고 보도했다고 타스 통신이 전했다.방송은 현장 모습으로 추정되는 영상을 보여주면서 사고기 오른쪽 엔진의 식별 표시가 미 공군기의 것을 닮았다면서 "동체 윤곽을 볼 때 미 공군기 E-11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E-11A는 미군이 아프가니스탄 공중 정찰에 사용하는 기종이다.

앞서 아리프 누리 가즈니주 주정부 대변인은 "아리아나 아프간항공 소속 보잉기가 현지시간으로 오후 1시 10분께 가즈니주 데흐야크 지역에 추락했다"고 밝혔지만 아프간항공 측이 "오늘 모든 비행이 정상적으로 완료됐다. 추락한 비행기가 없다“며 반박하기도 했다.

미국은 공식적으로는 아프가니스탄에서 군용기 추락 여부에 대한 언급에 극도로 신중한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미 중부사령부 대변인 베스 리오던 소장은 성명을 통해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 항공기 추락 보도에 대해 알고 있다”며 “현재 상황을 주시하고 있고 가능할 때 추가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언급했다. 리오던 소장은 미군 항공기를 격추했다는 탈레반 측의 주장에 대한 논평은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부적으로는 군용기 추락 사실 자체는 인정하면서도 추락의 원인이 탈레반의 공격에 의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신중한 분위기다. 로이터 통신은 미국 당국자가 아프가니스탄에서 소형 군용기가 추락한 사실을 밝히면서도 지금까지 해당 군용기가 적의 활동으로 인해 격추됐을 징후는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또다른 당국자는 해당 군용기에 10명 미만의 인원이 타고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