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2756 0112020012857722756 01 0102001 6.0.26-RELEASE 11 머니투데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157062000 1580157126000 related

文, 참모들과 새해 덕담하려다…신종 코로나 긴급대책회의로 전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성휘 기자]

머니투데이

[계룡=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충남 계룡시 계룡대에서 열린 국방부와 국가보훈처에 대한 업무보고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1.21. since19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떡국으로 점심이나 함께 하자던 계획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긴급 대책회의가 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 마지막날인 27일 오전 11시30분부터 청와대 참모들과 점심을 겸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날 대통령관저에는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3실장과 수석·보좌관급 참모 전원이 모였다.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 김현종 2차장도 참석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원래는 수석·보좌관들과 세배하고 덕담하며 식사하려는 자리였다"며 "상황이 상황인지라 그런 부분이 생략되고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여러 말씀과 업무지시가 있었다"고 소개했다. 사실상 대통령 주재 긴급 대책회의가 열린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의 경우 전수조사를 추진하고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밝혔다. 또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고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달라"며 이같이 지시했다.

이날 회의 결과, 청와대가 콘트롤타워임을 재확인했다. 정부는 28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긴급 경제장관 회의를 연다.

오는 30일 예정했던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등 복지분야 정부 업무보고는 연기한다. 신종 코로나 감염증 대처에 정부역량을 집중하기 위해서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현장을 점검하는 등의 일정도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이 병의 공식명칭을 속칭 '우한 폐렴'이 아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정했다. 특정국가(중국)의 지명이 포함된 명칭은 외교적 사안이 될 수 있음을 고려한 조치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일, 2019년 의인들과 해맞이 산행을 다녀온 후 이들과 함께 관저에서 새해 첫 떡국을 먹었다.

김성휘 기자 sunnyk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