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2121 0252020012857722121 02 0201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0142706000 1580143441000 related

강원도서 두번째 ‘우한 폐렴’ 의심 환자 나와… 세번째 확진자와 접촉

글자크기
강원 원주에서 15개월 영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우한 폐렴’ 의심 증세를 보인 데 이어 강원 춘천에서도 우한 폐렴 의심 환자가 나왔다. 이 환자는 국내 세 번째 확진 환자와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강원대학교병원과 보건당국에 따르면 서울 거주자인 20대 여성이 전날 춘천을 찾았다가 우한 폐렴 증세를 보여 스스로 질병관리본부에 신고했다. 이 여성은 같은 날 오후 9시 30분쯤 강원대병원을 방문했다.

조선일보

국내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평택지역에서 발생한 27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약국 앞에서 중국인 관광객을 비롯한 관광객들이 마스크 구입을 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여성은 국내 세 번째 확진 환자(54세 남성, 한국인)가 서울 강남구 성형외과를 방문한 뒤 찾은 약국에 함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대병원 감염관리실과 음압 병동은 이 여성 환자의 동선 확보, 격리, 검체 확보 등의 절차를 진행 중이다. 바이러스 1차 검사 결과는 이날 오전 5~6시쯤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전날 오후에는 부모와 함께 18~26일 중국 광저우를 다녀온 15개월 영아가 우한 폐렴 의심 증세로 강원대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재 강원도내 우한 폐렴 능동감시 대상자는 20대 여성 2명과 20대 남성 1명, 50대 남성 1명 등 모두 4명으로 파악됐다. 실거주지 보건소에서 매일 두 차례 이들의 발열 여부를 관찰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별다른 이상 증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경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