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1203 0182020012757721203 06 0602001 6.0.27-RELEASE 18 매일경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80126833000 1580126888000 연기학원 원장 2001280846 popular

연기학원 원장이 미성년자 학생 성폭행…“연기 안 나온다며 몸 더듬어”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유명 영화인이었던 연기학원 원장이 미성년자 학생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7일 방송된 채널A ‘뉴스A’에서는 연기를 빌미로 성폭행을 일삼아 온 원장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년 원장 A씨는 과거 이름 있는 영화인으로 활동했고, 지방에 연기학원을 열었다.

매일경제

연기학원 원장이 미성년자 학생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채널A ‘뉴스A’ 캡처


고등학교 2학년 때 A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B씨는 “제 표정에서 감정이 너무 안 나온다고 따로 원장실로 불러서 몸을 더듬었다. 집과 모텔에서 1년 동안 성폭행을 당했다. 다짜고짜 집으로 부르더니 서재 같은 데에서 ‘(옷) 까’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피해자 C씨는 “원장이 ‘주조연급으로 꽂아줄 테니 나랑 한 번 자자, 이러면 너는 어떻게 대답할 거냐’라고 묻고는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A씨는 “배우가 허리든 등이든 조금이라도 노출이 되는 것을 원치 않으면 사실 연기하는 데는 곤란하다고 봐야 된다. 매일 먹고 있고 체형 관리도 안 된 애들한테 자극을 주기 위한 것”이라고 부인했다. sunset@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