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0887 0182020012757720887 05 0501001 6.0.2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23088000 1580123165000 코트 NBA 코비 브라이언트 2001281001

‘코트의 악동’ 키리오스, 코비 유니폼 입고 호주오픈 등장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남자테니스 세계랭킹 26위 닉 키리오스(25·호주)가 헬기 추락사고로 사망한 미국프로농구(NBA)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의 유니폼을 입고 테니스 코트에 등장했다.

키리오스는 27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16강전 라파엘 나달(34·스페인·1위)과의 경기에 브라이언트의 유니폼을 입고 나왔다.

키리오스는 브라이언트의 등 번호 '8번'이 새겨진 노란색 LA 레이커스 유니폼 상의를 착용하고 코트에 나섰다.

매일경제

코트의 악동 닉 키리오스가 코비 브라이언트 유니폼을 입고 코트에 등장했다. 사진(호주 멜버른)=ⓒAFPBBNews = News1


브라이언트는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헬기 추락 사고로 인해 세상을 떠났다. 미국 농구의 전설인 마이클 조던, 샤킬 오닐과 현역 최고의 스타인 르브론 제임스 뿐만 아니라 도널드 트럼프, 버락 오바마 등 전현직 미국 대통령 등도 추모의 물결에 동참했다.

‘코트의 악동’으로 유명한 키리오스도 유니폼을 입고 코트에 나서는 방식으로 브라이언트를 추모했다.

키리오스는 브라이언트의 유니폼을 입은 채로 경기 전 워밍업을 했다. 다만 경기 시작 직전 유니폼을 벗고 자신의 원래 경기복으로 갈아입었다.

키리오스와 맞붙은 나달도 자신의 SNS에 “아침에 일어났는데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스포츠맨 가운데 하나인 브라이언트가 그의 딸 지아니와 사고로 비극적인 죽음을 맞았다는 끔찍한 소식을 들었다. 매우 충격을 받았고, 그의 아내와 유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애도의 메시지를 전했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