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0377 0012020012757720377 04 0401001 6.0.26-RELEASE 1 경향신문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117700000 1580117768000

WHO 사무총장 중국 베이징 도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 사태 논의”

글자크기
경향신문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지난 23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관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네바|신화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27일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이 보도했다. 게브레예수 사무총장은 중국 보건 당국자들과 만나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정보를 취합하고, 방역 및 환자 치료책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의 정확한 중국 내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다.

앞서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26일 스위스 제네바를 출발해 중국으로 향하면서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중국 정부와 보건 전문가들을 만나기 위해 베이징으로 가는 중이다. WHO 동료들과 나는 최신 상황에 대해 이해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에 대해 보다 더 보호를 제공하는데 있어 중국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WHO는 중국 우한에서 발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세계 각국으로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상황에 우려하면서도 아직 국제적인 비상사태를 선포할 단계는 아니라고 지난 23일 결론을 내린 바 있다. 당시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발병 사태를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있다면서도 일부 위원들이 국제 비상 사태를 선포하기엔 지나치게 이른감이 있다고 평가했다고 밝혔다.

김향미 기자 sokh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